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北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피살
“김정남 암살, 北간부사회에도 강력한 경고”
입력 2017.02.22 (10:26) 수정 2017.02.22 (10:54) 정치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암살된 것은 북한 내 간부들에게도 일종의 '경고'가 될 수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22일) 북한 내부 소식통들을 인용해 전했다.

양강도의 한 간부 소식통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RFA에 "간부계(간부사회)에 주변 정세에 휘둘리며 다른 생각을 하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정남 암살을 통해 김정은은 간부들과 주민들에게 '배신자는 지구상 끝까지 쫓아가 반드시 처단한다'는 의지를 보여준 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자강도의 한 소식통도 "김정남 살해사건은 간부들에게 큰 충격과 공포감을 안겨줄 것"이라며 북한 간부들이 이를 김정은의 '강력한 경고'로 받아들이게 될 것이라고 RFA에 말했다.

특히 김정남 암살 사건은 각종 검열로 간부사회가 어수선한 시점에 벌어졌기 때문에 간부층 분위기를 다잡기 위한 기제로 이용될 수 있다고도 이들 소식통은 주장했다.

양강도 소식통은 지난달 중순부터 중앙의 각종 검열이 시작돼 간부 사회가 극도의 혼란을 겪고 있다며, 김정남 암살은 간부층의 '내부단결'을 요구하는 기회로 이용될 수 있다고 RFA에 전했다.
  • “김정남 암살, 北간부사회에도 강력한 경고”
    • 입력 2017-02-22 10:26:41
    • 수정2017-02-22 10:54:43
    정치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암살된 것은 북한 내 간부들에게도 일종의 '경고'가 될 수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22일) 북한 내부 소식통들을 인용해 전했다.

양강도의 한 간부 소식통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RFA에 "간부계(간부사회)에 주변 정세에 휘둘리며 다른 생각을 하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정남 암살을 통해 김정은은 간부들과 주민들에게 '배신자는 지구상 끝까지 쫓아가 반드시 처단한다'는 의지를 보여준 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자강도의 한 소식통도 "김정남 살해사건은 간부들에게 큰 충격과 공포감을 안겨줄 것"이라며 북한 간부들이 이를 김정은의 '강력한 경고'로 받아들이게 될 것이라고 RFA에 말했다.

특히 김정남 암살 사건은 각종 검열로 간부사회가 어수선한 시점에 벌어졌기 때문에 간부층 분위기를 다잡기 위한 기제로 이용될 수 있다고도 이들 소식통은 주장했다.

양강도 소식통은 지난달 중순부터 중앙의 각종 검열이 시작돼 간부 사회가 극도의 혼란을 겪고 있다며, 김정남 암살은 간부층의 '내부단결'을 요구하는 기회로 이용될 수 있다고 RFA에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