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시마네현 ‘다케시마의 날’ 행사…차관급 인사 5년 연속 파견
입력 2017.02.22 (10:38) 수정 2017.02.22 (11:08) 국제
일본 시마네(島根) 현은 22일 오후 마쓰에(松江) 시에서 '제12회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다.

일본 정부는 행사에 무타이 순스케(務台俊介) 내각부 정무관을 보내기로 했다. 시마네 현이 주최하는 행사에 차관급 정부 인사를 보내는 것은 5년 연속이다. 행사에는 미조구치 젠베(溝口善兵衛) 시마네 현 지사와 여야 의원들이 참가하는 '일본의 영토를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의원연맹'의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회장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지난해 말 부산 소녀상 건립에 반발해 일본 측이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귀국시킨 데 이어 일본 각료들의 독도 망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열리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14일 사상 처음으로 영유권을 주장하는 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홈페이지에 고시하는 등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시마네 현은 1905년 2월 22일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 구역에 편입하는 고시를 했다. 이어 현 측은 2005년 3월 들어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한 조례를 만들고 이듬해부터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 日시마네현 ‘다케시마의 날’ 행사…차관급 인사 5년 연속 파견
    • 입력 2017-02-22 10:38:04
    • 수정2017-02-22 11:08:02
    국제
일본 시마네(島根) 현은 22일 오후 마쓰에(松江) 시에서 '제12회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다.

일본 정부는 행사에 무타이 순스케(務台俊介) 내각부 정무관을 보내기로 했다. 시마네 현이 주최하는 행사에 차관급 정부 인사를 보내는 것은 5년 연속이다. 행사에는 미조구치 젠베(溝口善兵衛) 시마네 현 지사와 여야 의원들이 참가하는 '일본의 영토를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의원연맹'의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회장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지난해 말 부산 소녀상 건립에 반발해 일본 측이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귀국시킨 데 이어 일본 각료들의 독도 망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열리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14일 사상 처음으로 영유권을 주장하는 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홈페이지에 고시하는 등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시마네 현은 1905년 2월 22일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 구역에 편입하는 고시를 했다. 이어 현 측은 2005년 3월 들어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한 조례를 만들고 이듬해부터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