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일호 “가계부채에 풍선효과 측면 있는 듯”
입력 2017.02.22 (14:29) 수정 2017.02.22 (14:31) 경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해 4분기 말 가계대출 잔액이 1천 344조 3천억원으로전 분기 말보다 47조 7천억 원 늘어난 데 대해 "조심스럽긴 하지만 가계부채에 풍선효과 측면이 분명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경기 의왕의 현대위아의왕연구소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 1차 회의를 주재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가계부채 잔액이 늘어난 데 대해 대출심사 강화로 은행에서 대출받기 어려워진 금융 취약계층이 상호금융, 저축은행 등 2금융권으로 몰리면서 풍선효과가 나타났다고 일부에서 분석한 바 있는데, 유 부총리도 이 부분을 인정한 것이다.

유 부총리는 "작년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10% 넘을 것이란 예상은 어느 정도 했지만 중요한 건 올해 증가율을 한 자릿수로 내려야 하는 것"이라며 "저희 대책이 효과가 있다고 보이는 만큼 그렇게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대통령권한대행체제에서 경제 외교가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경제 외교엔 차질이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다음 달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때 만나겠지만 그 전에 미국 재무장관과 통화할 기회를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오늘(22일) 출범한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 1차 회의를 주재하며 "우리 경제·사회 시스템을 4차 산업혁명에 맞도록 리모델링하겠다"며 "과거 선진국 발전모델을 따라가는 추격자 전략에서 벗어나 선도자 전략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는 점차 거세지는 4차 산업혁명 물결에 대응해 범부처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관련 정책을 조정하기 위한 회의체로 이번에 신설됐다. 부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며 교육부·미래부 등 관계부처 장관 등 정부위원 15명, 김준경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기술, 경제·산업, 고용·사회 분야 민간위원 14명으로 구성됐다.
  • 유일호 “가계부채에 풍선효과 측면 있는 듯”
    • 입력 2017-02-22 14:29:02
    • 수정2017-02-22 14:31:46
    경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해 4분기 말 가계대출 잔액이 1천 344조 3천억원으로전 분기 말보다 47조 7천억 원 늘어난 데 대해 "조심스럽긴 하지만 가계부채에 풍선효과 측면이 분명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경기 의왕의 현대위아의왕연구소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 1차 회의를 주재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가계부채 잔액이 늘어난 데 대해 대출심사 강화로 은행에서 대출받기 어려워진 금융 취약계층이 상호금융, 저축은행 등 2금융권으로 몰리면서 풍선효과가 나타났다고 일부에서 분석한 바 있는데, 유 부총리도 이 부분을 인정한 것이다.

유 부총리는 "작년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10% 넘을 것이란 예상은 어느 정도 했지만 중요한 건 올해 증가율을 한 자릿수로 내려야 하는 것"이라며 "저희 대책이 효과가 있다고 보이는 만큼 그렇게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대통령권한대행체제에서 경제 외교가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경제 외교엔 차질이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다음 달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때 만나겠지만 그 전에 미국 재무장관과 통화할 기회를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오늘(22일) 출범한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 1차 회의를 주재하며 "우리 경제·사회 시스템을 4차 산업혁명에 맞도록 리모델링하겠다"며 "과거 선진국 발전모델을 따라가는 추격자 전략에서 벗어나 선도자 전략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는 점차 거세지는 4차 산업혁명 물결에 대응해 범부처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관련 정책을 조정하기 위한 회의체로 이번에 신설됐다. 부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며 교육부·미래부 등 관계부처 장관 등 정부위원 15명, 김준경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기술, 경제·산업, 고용·사회 분야 민간위원 14명으로 구성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