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산하 17개 기관 중 10곳 ‘장애인 고용 미달’
입력 2017.02.22 (14:55) 수정 2017.02.22 (15:00) 사회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17곳 가운데 10곳이 장애인 의무 고용률을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

이 기관들이 납부하는 장애인 고용부담금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자료를 보면 장애인 의무고용률 3.2%를 지켜야 하는 도 산하 공공기관 17곳(상시 근로자 50인 이상 기관) 가운데 의무고용률에 미달하는 기관은 경기콘텐츠진흥원과 경기연구원, 경기도문화의전당 등 10곳이다.

이들 기관의 현재 장애인 고용률은 0∼2.4%에 머물고 있다.

이 10개 기관이 의무 고용률을 맞추기 위해 추가 채용해야 하는 장애인은 모두 20명이다. 도 산하 공공기관들이 의무고용률을 달성하지 못해 부과받은 고용부담금은 2013년 5천100만 원에서 2014년 8천600만 원, 2015년 1억 2천800만 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경기도는 의무고용률을 달성하지 못한 10개 기관에 올해 안에 3.2%의 의무고용률을 달성하라고 권고했다. 산하 공공기관 평가 때도 '장애인 고용' 지표 평가 비중을 현재 0.5%에서 2%로 대폭 높이기로 했다.
  • 경기도 산하 17개 기관 중 10곳 ‘장애인 고용 미달’
    • 입력 2017-02-22 14:55:40
    • 수정2017-02-22 15:00:24
    사회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17곳 가운데 10곳이 장애인 의무 고용률을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

이 기관들이 납부하는 장애인 고용부담금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자료를 보면 장애인 의무고용률 3.2%를 지켜야 하는 도 산하 공공기관 17곳(상시 근로자 50인 이상 기관) 가운데 의무고용률에 미달하는 기관은 경기콘텐츠진흥원과 경기연구원, 경기도문화의전당 등 10곳이다.

이들 기관의 현재 장애인 고용률은 0∼2.4%에 머물고 있다.

이 10개 기관이 의무 고용률을 맞추기 위해 추가 채용해야 하는 장애인은 모두 20명이다. 도 산하 공공기관들이 의무고용률을 달성하지 못해 부과받은 고용부담금은 2013년 5천100만 원에서 2014년 8천600만 원, 2015년 1억 2천800만 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경기도는 의무고용률을 달성하지 못한 10개 기관에 올해 안에 3.2%의 의무고용률을 달성하라고 권고했다. 산하 공공기관 평가 때도 '장애인 고용' 지표 평가 비중을 현재 0.5%에서 2%로 대폭 높이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