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존재감이 ‘반짝반짝’ 박서준
입력 2017.02.22 (16:33) 수정 2017.02.22 (16:33) TV특종


박서준이 깊어진 눈빛과 무르익은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하며 드라마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 마지막 회에서 박서준은 단 하나뿐인 왕좌를 두고 삼맥종(박형식 분)에게 칼을 겨누며 마지막까지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했다. 하지만 이는 박영실(김창완 분) 무리를 발본색원하고 삼맥종을 왕으로 추대하기 위한 둘만의 합동작전이었던 것. 박서준은 시청자마저 감쪽같이 속인 리얼한 연기로 쫄깃한 반전을 선사했고, 폭발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마지막까지 팬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방송 초반 박서준은 천인촌에서 자란 거침없는 매력의 ‘무명’으로 시청자들에게 강한 임팩트를 선사했고, 죽마고우였던 막문(이광수 분)의 죽음에 극도의 슬픔과 분노를 리얼하게 보여주는 등 밀도 높은 감정 열연으로 흡인력을 높였다. 또한,화랑이 된 이후에는 그 어떤 열악한 상황에서도 자신의 소신을 잃지 않고 의롭게 헤쳐나가는 캐릭터의 건강한 에너지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이와 함께 아로(고아라 분)와의 애틋하지만 달콤한 선문로맨스로 아로는 물론, 여성시청자들의 설렘을 무한 고조시켰고, 삼맥종, 수호(최민호 분), 반류(도지한 분), 여울(조윤우 분), 한성(김태형 분) 등 개성만점 화랑들과의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재미를 더했다.

캐릭터 구현을 위한 철저한 준비와 노력, 그리고 장르불문 완벽한 연기는 시청률을 떠나 시청자들이 박서준과 그의 작품에 두터운 신뢰를 보내는 이유이기도 하다.

한편, 박서준은 현재 영화 ‘청년경찰’의 막바지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고 소속사 키이스트는 전했다.
  • 존재감이 ‘반짝반짝’ 박서준
    • 입력 2017-02-22 16:33:11
    • 수정2017-02-22 16:33:31
    TV특종


박서준이 깊어진 눈빛과 무르익은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하며 드라마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 마지막 회에서 박서준은 단 하나뿐인 왕좌를 두고 삼맥종(박형식 분)에게 칼을 겨누며 마지막까지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했다. 하지만 이는 박영실(김창완 분) 무리를 발본색원하고 삼맥종을 왕으로 추대하기 위한 둘만의 합동작전이었던 것. 박서준은 시청자마저 감쪽같이 속인 리얼한 연기로 쫄깃한 반전을 선사했고, 폭발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마지막까지 팬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방송 초반 박서준은 천인촌에서 자란 거침없는 매력의 ‘무명’으로 시청자들에게 강한 임팩트를 선사했고, 죽마고우였던 막문(이광수 분)의 죽음에 극도의 슬픔과 분노를 리얼하게 보여주는 등 밀도 높은 감정 열연으로 흡인력을 높였다. 또한,화랑이 된 이후에는 그 어떤 열악한 상황에서도 자신의 소신을 잃지 않고 의롭게 헤쳐나가는 캐릭터의 건강한 에너지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이와 함께 아로(고아라 분)와의 애틋하지만 달콤한 선문로맨스로 아로는 물론, 여성시청자들의 설렘을 무한 고조시켰고, 삼맥종, 수호(최민호 분), 반류(도지한 분), 여울(조윤우 분), 한성(김태형 분) 등 개성만점 화랑들과의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재미를 더했다.

캐릭터 구현을 위한 철저한 준비와 노력, 그리고 장르불문 완벽한 연기는 시청률을 떠나 시청자들이 박서준과 그의 작품에 두터운 신뢰를 보내는 이유이기도 하다.

한편, 박서준은 현재 영화 ‘청년경찰’의 막바지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고 소속사 키이스트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