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동엽과 함께라면 “오래 가요~”
입력 2017.02.22 (16:33) 수정 2017.02.22 (16:34) TV특종

신동엽이 장수 프로그램을 이끄는 MC로 맹활약 중이다.

그 어느 분야보다 트렌드에 예민해 끊임없이 변화를 이뤄내고 있는 방송가. 그 중심에서 신동엽은 대체 불가한 입담과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자신이 맡은 프로그램들을 꾸준히 사랑 받는 장수 프로그램의 반열에 올려 놓고 있기에 눈길을 끈다.

신동엽은 SBS ‘TV동물동장’, KBS ‘안녕하세요’, tvN ‘수요미식회’를 각 800회, 300회, 100회 이상 이끌어 왔다. 이는 자연스럽게 신동엽의 시그니처 프로그램들로 인식되고 있으며, 오랜 시간 방송되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화제성과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그가 맡고 있는 또 다른 프로그램인 KBS ‘불후의 명곡’, E채널 ‘용감한 기자들’ 역시 많은 사랑을 받아 오며 각각 300회, 200회를 목전에 두고 있기에, 신동엽이 명실상부 ‘장수 프로그램’의 장인으로서 다시 한 번 이목을 사로잡고 있는 것.

그 동안 신동엽은 다양한 장르의 프로그램들을 맡아 오며 ‘동물농장 아저씨’, ‘19금 토크의 달인’, 그리고 어머님들의 ‘수다친구’ 등등 남녀노소를 아우르는 캐릭터를 보유한 MC로 자신의 입지를 공고히 다져왔다.

이처럼 프로그램 특색에 맞게 진행 스타일을 달리 해 온 신동엽은 자기 자신은 물론이고, 그만의 카멜레온 같은 진행 방식은 MC를 맡은 프로그램들까지도 오랜 시간 꾸준하게 사랑 받을 수 있도록 하는데 한 몫을 했다고 보여지기도 한다.

[사진제공=SM C&C]
  • 신동엽과 함께라면 “오래 가요~”
    • 입력 2017-02-22 16:33:18
    • 수정2017-02-22 16:34:58
    TV특종

신동엽이 장수 프로그램을 이끄는 MC로 맹활약 중이다.

그 어느 분야보다 트렌드에 예민해 끊임없이 변화를 이뤄내고 있는 방송가. 그 중심에서 신동엽은 대체 불가한 입담과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자신이 맡은 프로그램들을 꾸준히 사랑 받는 장수 프로그램의 반열에 올려 놓고 있기에 눈길을 끈다.

신동엽은 SBS ‘TV동물동장’, KBS ‘안녕하세요’, tvN ‘수요미식회’를 각 800회, 300회, 100회 이상 이끌어 왔다. 이는 자연스럽게 신동엽의 시그니처 프로그램들로 인식되고 있으며, 오랜 시간 방송되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화제성과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그가 맡고 있는 또 다른 프로그램인 KBS ‘불후의 명곡’, E채널 ‘용감한 기자들’ 역시 많은 사랑을 받아 오며 각각 300회, 200회를 목전에 두고 있기에, 신동엽이 명실상부 ‘장수 프로그램’의 장인으로서 다시 한 번 이목을 사로잡고 있는 것.

그 동안 신동엽은 다양한 장르의 프로그램들을 맡아 오며 ‘동물농장 아저씨’, ‘19금 토크의 달인’, 그리고 어머님들의 ‘수다친구’ 등등 남녀노소를 아우르는 캐릭터를 보유한 MC로 자신의 입지를 공고히 다져왔다.

이처럼 프로그램 특색에 맞게 진행 스타일을 달리 해 온 신동엽은 자기 자신은 물론이고, 그만의 카멜레온 같은 진행 방식은 MC를 맡은 프로그램들까지도 오랜 시간 꾸준하게 사랑 받을 수 있도록 하는데 한 몫을 했다고 보여지기도 한다.

[사진제공=SM C&C]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