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중공업, 전기전자사업 등 분할…지주회사 설립
입력 2017.02.22 (18:33) 수정 2017.02.22 (19:03) 경제
현대중공업은 오는 4월 1일을 분할 기일로 전기전자·건설장비·로봇투자 사업부문을 각각 분할해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현대건설기계' '현대로보틱스' 등 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22일 공시했다.

조선·해양·엔진 사업을 영위하는 현대중공업은 존속한다.

회사 측은 "현대로보틱스는 지주회사로 설립해 재상장이 완료된 후 일정 시점에 분할 존속회사와 타 분할 신설회사 지분을 추가 취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현대중공업, 전기전자사업 등 분할…지주회사 설립
    • 입력 2017-02-22 18:33:07
    • 수정2017-02-22 19:03:49
    경제
현대중공업은 오는 4월 1일을 분할 기일로 전기전자·건설장비·로봇투자 사업부문을 각각 분할해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현대건설기계' '현대로보틱스' 등 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22일 공시했다.

조선·해양·엔진 사업을 영위하는 현대중공업은 존속한다.

회사 측은 "현대로보틱스는 지주회사로 설립해 재상장이 완료된 후 일정 시점에 분할 존속회사와 타 분할 신설회사 지분을 추가 취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