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北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피살
英일간 “北외교관 현광성이 감독자…대사관에 은신 중”
입력 2017.02.22 (18:51) 수정 2017.02.22 (19:15) 국제
김정남 암살 사건을 수사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추가로 신원을 공개한 용의자인 현지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44)과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37)이 북한대사관에 은신해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익명의 말레이시아 고위 정보관리를 인용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현광성이 전체 음모의 감독자다. 그의 역할은 음모의 이행을 감독하고 대사에게 보고하는 것이다. 그는 대사관에 숨어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김욱일은 김정남이 암살된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북한 용의자 4명을 도왔다고 덧붙였다.
  • 英일간 “北외교관 현광성이 감독자…대사관에 은신 중”
    • 입력 2017-02-22 18:51:49
    • 수정2017-02-22 19:15:58
    국제
김정남 암살 사건을 수사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추가로 신원을 공개한 용의자인 현지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44)과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37)이 북한대사관에 은신해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익명의 말레이시아 고위 정보관리를 인용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현광성이 전체 음모의 감독자다. 그의 역할은 음모의 이행을 감독하고 대사에게 보고하는 것이다. 그는 대사관에 숨어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김욱일은 김정남이 암살된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북한 용의자 4명을 도왔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