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AI 확산 비상
40여 일 만에 고개 든 AI…농가 불안
입력 2017.02.22 (19:28) 수정 2017.02.23 (09:3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동안 잠잠한가 싶더니 조류 인플루엔자, 즉 AI가 다시 발생하고 있습니다.

전남과 충남에서 40여 일 만에 AI 발생이 확인됐는데요,

철새가 북상하는 시기여서 방역당국이 더욱 긴장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남 해남의 오리 사육 농가. 다 키운 오리를 땅에 묻고 있습니다.

출하를 앞둔 검사에서 조류 인플루엔자, AI가 확인된 겁니다.

이 농가와 주변에서 키우던 닭과 오리 6만 3천 마리를 묻고 있습니다.

<녹취> 방역 담당자 : "발생한 곳부터 3km 이내에 5개 농가가 있어요. 저쪽에 2개 농가 이곳에 3개 농가. 오늘 안에 (매몰) 완료할 거에요."

전남에서 AI가 발생한 것은 지난달 10일 후 42일 만입니다.

특히 이 농가가 감염된 AI 바이러스는 3년 전 큰 피해를 준 H5N8형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 오리 사육 농가 : "(이동제한이) 풀리면 농가들이 오리를 받고 그래야 할 상황인데 해남에서 또 발생하니까 농가는 불안하죠."

충남에서도 40여 일 만에 AI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충남 청양에 있는 산란계 농장인데, 강과 가까운 게 특징으로 꼽힙니다.

전남의 발생 농가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번에 AI가 발생한 농가는 이처럼 영암호 지류에 인접해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최근 철새가 북상하면서 이동 경로를 따라 AI가 다시 발생할 가능성에 긴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배윤환(전라남도 축산과장) : "농장이 하천 주변에 있습니다. 철새가 이동하면서 분변에 의해서 AI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철새 도래지와 주변 농가를 중심으로 소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혜진입니다.
  • 40여 일 만에 고개 든 AI…농가 불안
    • 입력 2017-02-22 19:32:55
    • 수정2017-02-23 09:37:26
    뉴스 7
<앵커 멘트>

한동안 잠잠한가 싶더니 조류 인플루엔자, 즉 AI가 다시 발생하고 있습니다.

전남과 충남에서 40여 일 만에 AI 발생이 확인됐는데요,

철새가 북상하는 시기여서 방역당국이 더욱 긴장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남 해남의 오리 사육 농가. 다 키운 오리를 땅에 묻고 있습니다.

출하를 앞둔 검사에서 조류 인플루엔자, AI가 확인된 겁니다.

이 농가와 주변에서 키우던 닭과 오리 6만 3천 마리를 묻고 있습니다.

<녹취> 방역 담당자 : "발생한 곳부터 3km 이내에 5개 농가가 있어요. 저쪽에 2개 농가 이곳에 3개 농가. 오늘 안에 (매몰) 완료할 거에요."

전남에서 AI가 발생한 것은 지난달 10일 후 42일 만입니다.

특히 이 농가가 감염된 AI 바이러스는 3년 전 큰 피해를 준 H5N8형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 오리 사육 농가 : "(이동제한이) 풀리면 농가들이 오리를 받고 그래야 할 상황인데 해남에서 또 발생하니까 농가는 불안하죠."

충남에서도 40여 일 만에 AI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충남 청양에 있는 산란계 농장인데, 강과 가까운 게 특징으로 꼽힙니다.

전남의 발생 농가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번에 AI가 발생한 농가는 이처럼 영암호 지류에 인접해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최근 철새가 북상하면서 이동 경로를 따라 AI가 다시 발생할 가능성에 긴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배윤환(전라남도 축산과장) : "농장이 하천 주변에 있습니다. 철새가 이동하면서 분변에 의해서 AI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철새 도래지와 주변 농가를 중심으로 소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