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원, 자책골 넣은 가와사키와 가까스로 ‘무승부’
입력 2017.02.22 (21:01)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이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전에서 가까스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원은 22일 일본 가와사키의 도도로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G조 1차전 가와사키 원정전에서 상대 자책골로 1-1로 비기면서 승점 1점을 획득했다.

지난 시즌 K리그 클래식 하위 스플릿에 머물며 자존심을 구긴 '전통의 강호' 수원은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팀 자격으로 이번 대회 출전권을 획득했다.

수원은 그러나 올 시즌 첫 경기였던 이날 전반전 내내 가와사키에 밀렸고, 전반 11분 최전방 공격수 고바야시 유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서정원 감독이 경계 대상으로 꼽았던 가와사키는 공격 진영에서 수원의 공을 빼앗아 역습에 나섰고,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공을 문전으로 쇄도한 고바야시가 가슴으로 맞춰 선제골을 넣었다.

수원은 그러나 전반 23분 염기훈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공이 가와사키 수비수 다니구치 쇼고에게 맞고 자책골이 되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수원은 후반 들어 가와사키의 공격 창끝이 무디어진 틈을 타 수차례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15분 장호익이 오른쪽 측면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은 옆그물을 때렸고, 5분 뒤 왼쪽 측면에서 산토스가 올린 공을 염기훈이 그대로 왼발 터닝 슈팅했지만 벗어났다.

후반 33분에는 상대 백패스 실책을 틈타 공을 따낸 조나탄이 골키퍼와 맞닥뜨리는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가와사키 골키퍼 정성룡의 선방에 막혔다.

가와사키, 광저우 헝다(중국), 이스턴 SC(홍콩)와 G조에 속한 수원은 다음 달 1일 지난 시즌 중국 슈퍼리그 우승팀 광저우와 홈경기를 치른다.
  • 수원, 자책골 넣은 가와사키와 가까스로 ‘무승부’
    • 입력 2017-02-22 21:01:21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이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전에서 가까스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원은 22일 일본 가와사키의 도도로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G조 1차전 가와사키 원정전에서 상대 자책골로 1-1로 비기면서 승점 1점을 획득했다.

지난 시즌 K리그 클래식 하위 스플릿에 머물며 자존심을 구긴 '전통의 강호' 수원은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팀 자격으로 이번 대회 출전권을 획득했다.

수원은 그러나 올 시즌 첫 경기였던 이날 전반전 내내 가와사키에 밀렸고, 전반 11분 최전방 공격수 고바야시 유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서정원 감독이 경계 대상으로 꼽았던 가와사키는 공격 진영에서 수원의 공을 빼앗아 역습에 나섰고,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공을 문전으로 쇄도한 고바야시가 가슴으로 맞춰 선제골을 넣었다.

수원은 그러나 전반 23분 염기훈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공이 가와사키 수비수 다니구치 쇼고에게 맞고 자책골이 되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수원은 후반 들어 가와사키의 공격 창끝이 무디어진 틈을 타 수차례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15분 장호익이 오른쪽 측면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은 옆그물을 때렸고, 5분 뒤 왼쪽 측면에서 산토스가 올린 공을 염기훈이 그대로 왼발 터닝 슈팅했지만 벗어났다.

후반 33분에는 상대 백패스 실책을 틈타 공을 따낸 조나탄이 골키퍼와 맞닥뜨리는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가와사키 골키퍼 정성룡의 선방에 막혔다.

가와사키, 광저우 헝다(중국), 이스턴 SC(홍콩)와 G조에 속한 수원은 다음 달 1일 지난 시즌 중국 슈퍼리그 우승팀 광저우와 홈경기를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