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후조리원 2주에 315만 원…물가상승률의 5배↑
입력 2017.02.22 (21:24) 수정 2017.02.2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은 산모들이 출산을 하면 대부분 산후조리원을 찾는데요,

서울 시내 요금을 조사해봤더니 2주 이용에 평균 3백만 원을 훌쩍 넘었습니다.

이 요금은 해마다 물가상승률보다 5배나 빠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임신 3개월째인 조수정 씨.

셋째 출산을 앞두고 벌써부터 산후조리원을 찾느라 이곳저곳을 수소문합니다.

1년 반 전 둘째 아이를 낳을 때 산후조리원을 이용했는데 2주 동안 든 비용이 만만치 않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수정(서울시 노원구) : "음식이 맛있나 이런 거는 부수적인 거고, (산후조리원)가격을 제일 먼저 고민하고…."

서울 강남의 한 산후 조리원입니다.

2주 기준으로 일반실 가격이 960만 원, 최근 1년 새 20%나 올랐습니다.

<녹취> 산후조리원 직원(음성변조) : "프로그램이나 이런 것들이 조금 변경 되면서 800만 원에서 960만 원 금액으로 가격이 인상되기는 했거든요."

특실이라고는 하지만, 2주 요금으로 2,500만 원을 받는 곳도 있습니다.

<녹취> 산후조리원 직원(음성변조) : "VIP 객실은 신생아 캐어(관리)가 1대 1로 들어가고, 다른 객실은 등급 차이가 나는 게 방 크기, 창문 컨디션…."

서울시가 산후조리원 150여 곳을 조사한 결과, 일반실 기준 요금은 2주에 평균 315만 원, 5곳 중 1곳은 400만 원이 넘습니다

1년 사이에만 5% 정도나 올라, 상승률이 소비자물가의 5배에 달합니다.

산후조리원 요금이 급등하면서 산모들은 출산도 하기 전부터 본격적인 육아 부담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산후조리원 2주에 315만 원…물가상승률의 5배↑
    • 입력 2017-02-22 21:25:31
    • 수정2017-02-22 22:02:12
    뉴스 9
<앵커 멘트>

요즘은 산모들이 출산을 하면 대부분 산후조리원을 찾는데요,

서울 시내 요금을 조사해봤더니 2주 이용에 평균 3백만 원을 훌쩍 넘었습니다.

이 요금은 해마다 물가상승률보다 5배나 빠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임신 3개월째인 조수정 씨.

셋째 출산을 앞두고 벌써부터 산후조리원을 찾느라 이곳저곳을 수소문합니다.

1년 반 전 둘째 아이를 낳을 때 산후조리원을 이용했는데 2주 동안 든 비용이 만만치 않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수정(서울시 노원구) : "음식이 맛있나 이런 거는 부수적인 거고, (산후조리원)가격을 제일 먼저 고민하고…."

서울 강남의 한 산후 조리원입니다.

2주 기준으로 일반실 가격이 960만 원, 최근 1년 새 20%나 올랐습니다.

<녹취> 산후조리원 직원(음성변조) : "프로그램이나 이런 것들이 조금 변경 되면서 800만 원에서 960만 원 금액으로 가격이 인상되기는 했거든요."

특실이라고는 하지만, 2주 요금으로 2,500만 원을 받는 곳도 있습니다.

<녹취> 산후조리원 직원(음성변조) : "VIP 객실은 신생아 캐어(관리)가 1대 1로 들어가고, 다른 객실은 등급 차이가 나는 게 방 크기, 창문 컨디션…."

서울시가 산후조리원 150여 곳을 조사한 결과, 일반실 기준 요금은 2주에 평균 315만 원, 5곳 중 1곳은 400만 원이 넘습니다

1년 사이에만 5% 정도나 올라, 상승률이 소비자물가의 5배에 달합니다.

산후조리원 요금이 급등하면서 산모들은 출산도 하기 전부터 본격적인 육아 부담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