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이민 2탄’ 불법체류자 대대적 단속…한인사회 불안
입력 2017.02.22 (21:31) 수정 2017.02.2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반이민정책을 거듭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거부하는 대통령 행정 명령이 법원에서 제동이 걸리자 이번에는 불법 이민자 단속과 추방을 강화하도록 하는 행정 각서를 발표했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 국토안보부 장관 명의 행정 각서의 핵심은 불법 이민자 단속을 위한 행정력을 강화하겠다는 겁니다.

우선 단속 인력을 만 명 늘리고 지역 경찰관도 단속 요원으로 편입시키기로 했습니다.

주목할 부분은 추방 대상을 확대했다는 점입니다.

중범죄 뿐 아니라 무면허 운전 등 경범죄가 적발돼도 추방될 수 있습니다.

대대적 추방을 위한 게 아니라는 백악관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민자들의 불안이 가중되는 대목입니다.

<녹취> 숀 스파이서(백악관 대변인) : "(이번 조치는 추방을 위한 게 아니고) 공공안전에 위협이 되거나 범죄 전력이 있는 사람들을 우선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처럼 불법 이민자 단속 강화가 당장 현실화되면서 한인 사회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내 한인 불법 체류자는 20만여 명으로 추정됩니다.

최근엔 공공장소에 가는 것도 꺼리게 된다고 불법 체류자들은 말합니다.

<녹취> 한인 불법 체류자(뉴욕 17년 거주) : "운전하고 다니면서도 경찰만 보면 도둑이 제 발 저린다고 미리 겁부터 먹고 잘못한 것도 없는데 너무 심할 정도로 많이 불안해하고있죠. 전부들."

반 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 단체들은 이번 행정 각서의 적법성도 따지겠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 ‘반이민 2탄’ 불법체류자 대대적 단속…한인사회 불안
    • 입력 2017-02-22 21:32:55
    • 수정2017-02-22 22:02:22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반이민정책을 거듭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거부하는 대통령 행정 명령이 법원에서 제동이 걸리자 이번에는 불법 이민자 단속과 추방을 강화하도록 하는 행정 각서를 발표했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 국토안보부 장관 명의 행정 각서의 핵심은 불법 이민자 단속을 위한 행정력을 강화하겠다는 겁니다.

우선 단속 인력을 만 명 늘리고 지역 경찰관도 단속 요원으로 편입시키기로 했습니다.

주목할 부분은 추방 대상을 확대했다는 점입니다.

중범죄 뿐 아니라 무면허 운전 등 경범죄가 적발돼도 추방될 수 있습니다.

대대적 추방을 위한 게 아니라는 백악관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민자들의 불안이 가중되는 대목입니다.

<녹취> 숀 스파이서(백악관 대변인) : "(이번 조치는 추방을 위한 게 아니고) 공공안전에 위협이 되거나 범죄 전력이 있는 사람들을 우선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처럼 불법 이민자 단속 강화가 당장 현실화되면서 한인 사회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내 한인 불법 체류자는 20만여 명으로 추정됩니다.

최근엔 공공장소에 가는 것도 꺼리게 된다고 불법 체류자들은 말합니다.

<녹취> 한인 불법 체류자(뉴욕 17년 거주) : "운전하고 다니면서도 경찰만 보면 도둑이 제 발 저린다고 미리 겁부터 먹고 잘못한 것도 없는데 너무 심할 정도로 많이 불안해하고있죠. 전부들."

반 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 단체들은 이번 행정 각서의 적법성도 따지겠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