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美 재무 “트럼프, 공정무역 믿는다…세제 개혁”
입력 2017.02.27 (04:37) 수정 2017.02.27 (05:20) 국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자유무역(free trade)을 믿는다. 그러나 공정무역(fair trade)을 믿는다"고 주장했다. 또 도날드 트럼프 행정부의 경제 목표 1순위는 개인과 기업 모두에 대한 세제개혁이라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채널의 '선데이 모닝 퓨처스'와 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경제 목표의 1순위는 개인과 기업 모두에 대한 세제개혁"이라고 말하고 "개인 부문에서는 과세등급 축소와 더 간편한 과세, 중간소득층 세금 인하 등의 세제 간소화에 관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법인세 부문은 미국 기업들을 경쟁력 있게 만드는 것에 관한 것"이라면서 "미국 기업들이 세계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공평한 운동장을 만들 필요가 있다. 미국 기업들은 지금까지 그런 기회를 얻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법인세를 더 경쟁력 있게 하면, 사람들은 여기서(미국) 더 많은 비즈니스를 할 것이고, 그러면 우리는 더 많은 세수를 얻을 것"이라면서 "따라서 절대적으로 낮은 법인세가 반드시 세수 감소를 뜻하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수입 물품에 대한 국경세 도입 여부와 관련, 그는 "대통령이 국경세 개념을 좋아하는 측면들도 있고, 매우 걱정하는 측면들도 있다"고 말해 미국산 수출품에 대한 외국의 보복관세 등에 대한 우려로 아직 결론 내지 못했음을 시사했다.

므누신 장관은 트럼프 정부는 세금 인하와 규제 완화를 통해 경제성장률을 3% 또는 그 이상 높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면서 "우리는 확실히 이렇게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정부는 출범 후 처음인 회계연도 2018년 정부 예산안을 이르면 다음 달 13일 미 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 美 재무 “트럼프, 공정무역 믿는다…세제 개혁”
    • 입력 2017-02-27 04:37:48
    • 수정2017-02-27 05:20:02
    국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자유무역(free trade)을 믿는다. 그러나 공정무역(fair trade)을 믿는다"고 주장했다. 또 도날드 트럼프 행정부의 경제 목표 1순위는 개인과 기업 모두에 대한 세제개혁이라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채널의 '선데이 모닝 퓨처스'와 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경제 목표의 1순위는 개인과 기업 모두에 대한 세제개혁"이라고 말하고 "개인 부문에서는 과세등급 축소와 더 간편한 과세, 중간소득층 세금 인하 등의 세제 간소화에 관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법인세 부문은 미국 기업들을 경쟁력 있게 만드는 것에 관한 것"이라면서 "미국 기업들이 세계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공평한 운동장을 만들 필요가 있다. 미국 기업들은 지금까지 그런 기회를 얻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법인세를 더 경쟁력 있게 하면, 사람들은 여기서(미국) 더 많은 비즈니스를 할 것이고, 그러면 우리는 더 많은 세수를 얻을 것"이라면서 "따라서 절대적으로 낮은 법인세가 반드시 세수 감소를 뜻하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수입 물품에 대한 국경세 도입 여부와 관련, 그는 "대통령이 국경세 개념을 좋아하는 측면들도 있고, 매우 걱정하는 측면들도 있다"고 말해 미국산 수출품에 대한 외국의 보복관세 등에 대한 우려로 아직 결론 내지 못했음을 시사했다.

므누신 장관은 트럼프 정부는 세금 인하와 규제 완화를 통해 경제성장률을 3% 또는 그 이상 높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면서 "우리는 확실히 이렇게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정부는 출범 후 처음인 회계연도 2018년 정부 예산안을 이르면 다음 달 13일 미 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