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AI 확산 비상
4·19 민주묘지 쇠기러기서 AI 발견
입력 2017.02.27 (06:36) 수정 2017.02.27 (07:03) 사회
올해 서울 시내에서 세 번째로 조류 폐사체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서울시는 24일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발견된 쇠기러기 폐사체에서 H5N8형 AI 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쇠기러기 폐사체는 국립환경과학원에 보내져 검사 중이고 최종 결과는 27일 나올 예정이다.

서울시 고병원성으로 확진될 경우, 시내 모든 가금류 사육 시설에 대해 예찰할 계획이다. 또 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반경 10㎞ 이내를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번 쇠기러기는 AI에 감염됐다가 북상하던 중 폐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으로 철새의 북상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모든 자치구와 한강 사업소 등에 야생조류 폐사체 순찰을 강화하도록 했다.

앞서 서울 시내에서는 지난달 한강 성동지대 앞 도선장에서 발견된 뿔논병아리와 이달 15일 한강 인근 뚝섬로에서 나온 쇠기러기에서 각각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뿔논병아리는 H5N6형이었고, 쇠기러기는 H5N8형이었다.

서울시는 "야생조류 폐사체를 발견하면 직접 만지지 말고 서울시 120 다산콜센터와 AI 재난안전 대책본부(02-1588-4060)로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 4·19 민주묘지 쇠기러기서 AI 발견
    • 입력 2017-02-27 06:36:40
    • 수정2017-02-27 07:03:35
    사회
올해 서울 시내에서 세 번째로 조류 폐사체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서울시는 24일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발견된 쇠기러기 폐사체에서 H5N8형 AI 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쇠기러기 폐사체는 국립환경과학원에 보내져 검사 중이고 최종 결과는 27일 나올 예정이다.

서울시 고병원성으로 확진될 경우, 시내 모든 가금류 사육 시설에 대해 예찰할 계획이다. 또 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반경 10㎞ 이내를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번 쇠기러기는 AI에 감염됐다가 북상하던 중 폐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으로 철새의 북상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모든 자치구와 한강 사업소 등에 야생조류 폐사체 순찰을 강화하도록 했다.

앞서 서울 시내에서는 지난달 한강 성동지대 앞 도선장에서 발견된 뿔논병아리와 이달 15일 한강 인근 뚝섬로에서 나온 쇠기러기에서 각각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뿔논병아리는 H5N6형이었고, 쇠기러기는 H5N8형이었다.

서울시는 "야생조류 폐사체를 발견하면 직접 만지지 말고 서울시 120 다산콜센터와 AI 재난안전 대책본부(02-1588-4060)로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