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피살
“北, 국제규범 노골적 위반…국제사회 공동 대응할 것”
입력 2017.02.27 (11:01) 수정 2017.02.27 (11:34) 정치
북한 김정은의 이복형인 김정남 암살에 신경성 독가스, VX가 사용된 것에 대해 통일부는 화학무기를 민간인을 대상으로 사용했다는 점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공동으로 국제사회와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오늘(27일) 정례브리핑에서 "(VX 사용은) 화학무기 금지협약의 위반이고, 기타 여러 가지 관련 국제규범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말레이시아 경찰은 24일 김정남의 시신에서 VX가 나왔다고 공식 확인했으며, 다음날 말레이 보건장관도 김정남의 사망 원인이 신경 작용제 VX 중독이라는 부검 결과를 확인했다.

정 대변인은 최근 북한이 대남기구 등을 이용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관련 성명을 잇따라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내정간섭" 이라며, "자기들 민생이나 제대로 돌봐야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또 "그들이 한 말 중에 재미있는 말이 있다"며 "민심에 역행하는 자 갈 곳은 역사의 무덤이다'라고 했는데 이 말을 스스로에게 돌아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北, 국제규범 노골적 위반…국제사회 공동 대응할 것”
    • 입력 2017-02-27 11:01:21
    • 수정2017-02-27 11:34:21
    정치
북한 김정은의 이복형인 김정남 암살에 신경성 독가스, VX가 사용된 것에 대해 통일부는 화학무기를 민간인을 대상으로 사용했다는 점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공동으로 국제사회와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오늘(27일) 정례브리핑에서 "(VX 사용은) 화학무기 금지협약의 위반이고, 기타 여러 가지 관련 국제규범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말레이시아 경찰은 24일 김정남의 시신에서 VX가 나왔다고 공식 확인했으며, 다음날 말레이 보건장관도 김정남의 사망 원인이 신경 작용제 VX 중독이라는 부검 결과를 확인했다.

정 대변인은 최근 북한이 대남기구 등을 이용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관련 성명을 잇따라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내정간섭" 이라며, "자기들 민생이나 제대로 돌봐야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또 "그들이 한 말 중에 재미있는 말이 있다"며 "민심에 역행하는 자 갈 곳은 역사의 무덤이다'라고 했는데 이 말을 스스로에게 돌아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