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혼 요구 아내’를 가방에 넣어 사흘 동안…
입력 2017.02.27 (23:22) 수정 2017.02.27 (23:4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내를 가방에 넣은 채 사흘동안 차에 싣고 다닌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혼하려는 아내를 설득하려고 했다는데, 이전에도 흉기로 위협하며 협박을 일삼았다고 합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주의 한 아파트 주차장.

38살 A씨가 아내 32살 B씨와 얘기를 하다 강제로 차에 태우고 사라집니다.

이후 A 씨는 아내를 폭행하고 손발을 묶은 뒤 이불 가방에 넣어 차에 싣고 청주 일대를 돌아다녔습니다.

굶기다시피하며 사흘간 이어진 납치 행각은 아내의 애원으로 한 식당에 들렀다 덜미가 잡혔습니다.

아내 B씨가 소리를 지르며 구조 요청을 했고, 식당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힌 겁니다.

당시 B씨는 걸음도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였습니다.

<인터뷰> 신고 식당 주인 : "벌벌벌벌 떨더라고 여자가. 그러면서 나 좀 살려달라고. 팔을 보이면서 밧줄로 묶여서 사흘을 가방에 넣고 다녔다나."

남편 A 씨는 현재 진행중인 이혼 소송을 그만두자는 말에 아내가 반대하자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남편은 이전에도 부부싸움 도중 흉기를 휘두르는 등 아내를 위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중감금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다른 폭행 피해가 없는지 계속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이혼 요구 아내’를 가방에 넣어 사흘 동안…
    • 입력 2017-02-27 23:23:50
    • 수정2017-02-27 23:44:29
    뉴스라인
<앵커 멘트>

아내를 가방에 넣은 채 사흘동안 차에 싣고 다닌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혼하려는 아내를 설득하려고 했다는데, 이전에도 흉기로 위협하며 협박을 일삼았다고 합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주의 한 아파트 주차장.

38살 A씨가 아내 32살 B씨와 얘기를 하다 강제로 차에 태우고 사라집니다.

이후 A 씨는 아내를 폭행하고 손발을 묶은 뒤 이불 가방에 넣어 차에 싣고 청주 일대를 돌아다녔습니다.

굶기다시피하며 사흘간 이어진 납치 행각은 아내의 애원으로 한 식당에 들렀다 덜미가 잡혔습니다.

아내 B씨가 소리를 지르며 구조 요청을 했고, 식당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힌 겁니다.

당시 B씨는 걸음도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였습니다.

<인터뷰> 신고 식당 주인 : "벌벌벌벌 떨더라고 여자가. 그러면서 나 좀 살려달라고. 팔을 보이면서 밧줄로 묶여서 사흘을 가방에 넣고 다녔다나."

남편 A 씨는 현재 진행중인 이혼 소송을 그만두자는 말에 아내가 반대하자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남편은 이전에도 부부싸움 도중 흉기를 휘두르는 등 아내를 위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중감금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다른 폭행 피해가 없는지 계속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