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北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피살
윤병세 “ICC에 북한 지도층 회부해야”
입력 2017.02.28 (06:19) 수정 2017.02.28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유엔인권이사회 연설을 통해 김정남 암살 사건을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또 여러 북한 인권침해 사례를 들며 북한 지도층들을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해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제네바에서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34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가 시작된 스위스 제네바.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28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서 김정남이 잔인하게 암살당한 사건을 공식 거론했습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장관) : "전 세계는 북한 지도자의 이복형이 말레이시아의 국제공항에서 잔인하게 암살된 것을 보면서 충격을 받았습니다."

김정남 암살에 화학물질 VX가 사용되고, 고위 간부 백여 명이 초법적인 방법으로 처형되는 이 모든 행위들이 국제질서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북한의 인권 침해가 더 큰 재앙을 낳기 전에 국제사회가 집단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장관) : "국제사회는 북한 사례를 ICC(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함으로써 인권침해 가해자들이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합니다."

최근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반영하듯 각국 참석자들은 자리를 지키며 연설을 경청했습니다.

북한 대표도 연설 내내 윤 장관의 영어 연설 내용에 집중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어서 한국 시간으로 오늘 저녁 제네바 군축회의에도 참석해,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강조할 예정입니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공동취재단 박원기입니다.
  • 윤병세 “ICC에 북한 지도층 회부해야”
    • 입력 2017-02-28 06:21:08
    • 수정2017-02-28 07:14:4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유엔인권이사회 연설을 통해 김정남 암살 사건을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또 여러 북한 인권침해 사례를 들며 북한 지도층들을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해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제네바에서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34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가 시작된 스위스 제네바.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28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서 김정남이 잔인하게 암살당한 사건을 공식 거론했습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장관) : "전 세계는 북한 지도자의 이복형이 말레이시아의 국제공항에서 잔인하게 암살된 것을 보면서 충격을 받았습니다."

김정남 암살에 화학물질 VX가 사용되고, 고위 간부 백여 명이 초법적인 방법으로 처형되는 이 모든 행위들이 국제질서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북한의 인권 침해가 더 큰 재앙을 낳기 전에 국제사회가 집단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장관) : "국제사회는 북한 사례를 ICC(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함으로써 인권침해 가해자들이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합니다."

최근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반영하듯 각국 참석자들은 자리를 지키며 연설을 경청했습니다.

북한 대표도 연설 내내 윤 장관의 영어 연설 내용에 집중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어서 한국 시간으로 오늘 저녁 제네바 군축회의에도 참석해,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강조할 예정입니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공동취재단 박원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