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페이스X “2018년 관광객 2명 달에 보낸다”
입력 2017.02.28 (08:13) 수정 2017.02.28 (13:42) 국제

[연관 기사] [뉴스12] 스페이스 X “2018년 관광객 2명 달에 보낸다”

미국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인 스페이스X가 "내년에 관광객 2명을 달에 보내겠다"고 27일(현지시간) 깜짝 발표했다.

전기차 테슬라의 최고경영자이자 억만장자로 스페이스X를 이끄는 일런 머스크는 이날 낸 성명에서 "스페이스X가 두 명의 민간인을 내년 말 달 왕복 여행에 보낸다는 사실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달 여행을 할 두 민간인의 신분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머스크는 이들이 상당한 금액을 스페이스X에 예치했고, 둘은 서로 잘 아는 관계라고만 설명했다.

액수는 수백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CNN 방송은 예상했다.

인류가 달 근처로 가는 건 45년 만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달 탐사 계획인 아폴로 계획을 한창 진행하던 1960∼1970년대 많은 우주인을 달에 보냈다.

그러나 1972년 마지막으로 달을 밟은 아폴로 17호 선장 진 커넌(작고)을 끝으로 인류의 달 방문은 막을 내렸다.

머스크는 "관광객들의 달 방문은 인류가 45년 만에 심우주로 돌아갈 기회를 준다"면서 "여행객들은 태양계에서 어느 때보다 빠르고 멀리 여행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두 명의 관광객은 우주여행에 필요한 신체검사를 진행하고 올해 말부터 비행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CNN 방송이 전했다.

스페이스X는 NASA가 아폴로 우주선을 쏘아 올린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 발사대에서 두 관광객을 태운 캡슐 '드래건'을 쏘아 올릴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현재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물자를 수송하는 무인 캡슐로 설계된 '드래건'을 조만간 유인 우주선 형태로 새로 디자인할 참이다.

또 두 명 말고도 달 왕복 여행에 관심을 나타낸 이들이 있다면서 '달 관광'이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 스페이스X “2018년 관광객 2명 달에 보낸다”
    • 입력 2017-02-28 08:13:53
    • 수정2017-02-28 13:42:18
    국제

[연관 기사] [뉴스12] 스페이스 X “2018년 관광객 2명 달에 보낸다”

미국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인 스페이스X가 "내년에 관광객 2명을 달에 보내겠다"고 27일(현지시간) 깜짝 발표했다.

전기차 테슬라의 최고경영자이자 억만장자로 스페이스X를 이끄는 일런 머스크는 이날 낸 성명에서 "스페이스X가 두 명의 민간인을 내년 말 달 왕복 여행에 보낸다는 사실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달 여행을 할 두 민간인의 신분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머스크는 이들이 상당한 금액을 스페이스X에 예치했고, 둘은 서로 잘 아는 관계라고만 설명했다.

액수는 수백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CNN 방송은 예상했다.

인류가 달 근처로 가는 건 45년 만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달 탐사 계획인 아폴로 계획을 한창 진행하던 1960∼1970년대 많은 우주인을 달에 보냈다.

그러나 1972년 마지막으로 달을 밟은 아폴로 17호 선장 진 커넌(작고)을 끝으로 인류의 달 방문은 막을 내렸다.

머스크는 "관광객들의 달 방문은 인류가 45년 만에 심우주로 돌아갈 기회를 준다"면서 "여행객들은 태양계에서 어느 때보다 빠르고 멀리 여행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두 명의 관광객은 우주여행에 필요한 신체검사를 진행하고 올해 말부터 비행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CNN 방송이 전했다.

스페이스X는 NASA가 아폴로 우주선을 쏘아 올린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 발사대에서 두 관광객을 태운 캡슐 '드래건'을 쏘아 올릴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현재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물자를 수송하는 무인 캡슐로 설계된 '드래건'을 조만간 유인 우주선 형태로 새로 디자인할 참이다.

또 두 명 말고도 달 왕복 여행에 관심을 나타낸 이들이 있다면서 '달 관광'이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