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3년 전 실종 8살 어린이 혼자 집 찾아와
입력 2017.02.28 (09:49) 수정 2017.02.28 (10:1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5살 때 실종됐던 어린이가 3년 만에 혼자 집을 찾아왔습니다.

기억을 더듬어 집을 찾아왔는데 온몸이 상처투성이였습니다.

<리포트>

실종 3년 만에 8살이 되어 나타난 딸의 모습에 부모는 만감이 교차했습니다.

3년동안 애타게 찾던 딸이 돌아왔다는 기쁨도 잠시, 온몸에 난 상처를 보고 부모의 가슴은 무너져 내렸습니다.

<인터뷰> 줸 양의 어머니 : "딸을 안고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상처를 보니) 아무 말도 나오지 않더라고요."

경찰은 줸양의 말을 토대로 줸양의 집에서 걸어서 서너 시간 거리에 있는 유괴 용의자의 거처를 찾아냈습니다.

<녹취> "(이 댁 따님이 맞습니까?) 맞아요, 사방으로 찾아다니는 중이었습니다."

결혼한 지 20년이 지나도록 자식이 없던 유괴 용의자들은 자신들은 버려진 아이를 데려다 키웠을뿐 학대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는데요.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학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中, 3년 전 실종 8살 어린이 혼자 집 찾아와
    • 입력 2017-02-28 09:48:36
    • 수정2017-02-28 10:14:36
    930뉴스
<앵커 멘트>

5살 때 실종됐던 어린이가 3년 만에 혼자 집을 찾아왔습니다.

기억을 더듬어 집을 찾아왔는데 온몸이 상처투성이였습니다.

<리포트>

실종 3년 만에 8살이 되어 나타난 딸의 모습에 부모는 만감이 교차했습니다.

3년동안 애타게 찾던 딸이 돌아왔다는 기쁨도 잠시, 온몸에 난 상처를 보고 부모의 가슴은 무너져 내렸습니다.

<인터뷰> 줸 양의 어머니 : "딸을 안고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상처를 보니) 아무 말도 나오지 않더라고요."

경찰은 줸양의 말을 토대로 줸양의 집에서 걸어서 서너 시간 거리에 있는 유괴 용의자의 거처를 찾아냈습니다.

<녹취> "(이 댁 따님이 맞습니까?) 맞아요, 사방으로 찾아다니는 중이었습니다."

결혼한 지 20년이 지나도록 자식이 없던 유괴 용의자들은 자신들은 버려진 아이를 데려다 키웠을뿐 학대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는데요.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학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