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4당 원내대표, 정세균 의장에게 특검법 직권상정 요구하기로
입력 2017.02.28 (10:10) 수정 2017.02.28 (10:55)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과 정의당 등 야4당 원내대표들이 28일(오늘)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을 방문해 특검 연장법안의 직권상정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야 4당 대표와 원내대표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

야권 지도부는 또, 정 의장에게 3월 임시국회 소집도 요구하기로 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야 4당 대표·원내대표 회동 뒤 기자들에게 "3월 2일 본회의에서 특검법 개정안 처리를 위해 의장의 직권상정을 정중하고 강력하게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의장의 직권상정 수용 여부'에 대해 윤 수석대변인은 "정 의장도 지난 23일 본회의 때는 황교안 대행이 특검 연장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였다"고 말하면서 "특검에 대한 국민들의 요청이 압도적이어서 저희는 (직권상정에 대한) 얘기가 잘 될 것으로 기대는 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회동에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박영수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불승인한 데 대한 책임을 물어 황 대행에 대한 탄핵 추진도 논의됐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탄핵에 대해 찬성 입장을 나타냈지만, 바른정당은 전날 방침을 정한대로 법적 문제를 들어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동에는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와 주승용 원내대표,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 野 4당 원내대표, 정세균 의장에게 특검법 직권상정 요구하기로
    • 입력 2017-02-28 10:10:42
    • 수정2017-02-28 10:55:30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과 정의당 등 야4당 원내대표들이 28일(오늘)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을 방문해 특검 연장법안의 직권상정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야 4당 대표와 원내대표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

야권 지도부는 또, 정 의장에게 3월 임시국회 소집도 요구하기로 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야 4당 대표·원내대표 회동 뒤 기자들에게 "3월 2일 본회의에서 특검법 개정안 처리를 위해 의장의 직권상정을 정중하고 강력하게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의장의 직권상정 수용 여부'에 대해 윤 수석대변인은 "정 의장도 지난 23일 본회의 때는 황교안 대행이 특검 연장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였다"고 말하면서 "특검에 대한 국민들의 요청이 압도적이어서 저희는 (직권상정에 대한) 얘기가 잘 될 것으로 기대는 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회동에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박영수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불승인한 데 대한 책임을 물어 황 대행에 대한 탄핵 추진도 논의됐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탄핵에 대해 찬성 입장을 나타냈지만, 바른정당은 전날 방침을 정한대로 법적 문제를 들어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동에는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와 주승용 원내대표,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