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양시 ‘백석동 도로침하’ 요진 관계자 5명 고발
입력 2017.02.28 (10:45) 수정 2017.02.28 (10:50) 사회
경기도 고양시는 최근 일산동구 백석동에서 연이어 발생한 도로균열과 지반침하 사고와 관련, 사고 원인을 제공한 요진건설산업 측 관계자 5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시 관계자는 28일 "지난 6일 1차로 발생한 도로균열과 땅 꺼짐 사고 후 요진 측에 신속한 응급조치와 안전대책 수립을 지시했다"면서 "그러나 연이어 도로균열과 침하사고가 발생하는 등 시민안전을 확보할 수 없어 어제(27일) 요진 관계자들을 경찰에 고발 조처했다"고 말했다.

시는 부실시공을 이유로 요진 측 대표와 현장 감독 2명, 감리 2명 등 5명을 고발했다.

지난 14일 오후 6시 20분 백석동 요진와이시티 상가와 고양종합터미널 사이의 왕복 6차로 도로에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 백석동 사거리에서 일산병원 방향 요진와이시티 상가 앞쪽 3개 차로 중 2·3차로 구간 100m가 주저앉았다.

이어 지난 22일 오후 3시 20분 백석동 요진와이시티 인근 일산방향 도로 2∼3차로에 길이가 각각 1.5∼13m인 균열 5곳이 또 생겼다. 지난 6일 처음 균열이 발생했던 곳과 같은 도로다.

이에 따라 시와 요진, 입주자 대표 등 10여 명은 지난 23일 오후 사고현장에서 안전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었지만 요진 측이 제출한 복구 내용이 신뢰할 수 없다고 결론 내리고 재차 보완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복구공사는 요진 측이 자료를 제출하는 다음 달 중순 이후에나 시작될 수 있을 전망이다.
  • 고양시 ‘백석동 도로침하’ 요진 관계자 5명 고발
    • 입력 2017-02-28 10:45:50
    • 수정2017-02-28 10:50:02
    사회
경기도 고양시는 최근 일산동구 백석동에서 연이어 발생한 도로균열과 지반침하 사고와 관련, 사고 원인을 제공한 요진건설산업 측 관계자 5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시 관계자는 28일 "지난 6일 1차로 발생한 도로균열과 땅 꺼짐 사고 후 요진 측에 신속한 응급조치와 안전대책 수립을 지시했다"면서 "그러나 연이어 도로균열과 침하사고가 발생하는 등 시민안전을 확보할 수 없어 어제(27일) 요진 관계자들을 경찰에 고발 조처했다"고 말했다.

시는 부실시공을 이유로 요진 측 대표와 현장 감독 2명, 감리 2명 등 5명을 고발했다.

지난 14일 오후 6시 20분 백석동 요진와이시티 상가와 고양종합터미널 사이의 왕복 6차로 도로에서 땅 꺼짐 현상이 발생, 백석동 사거리에서 일산병원 방향 요진와이시티 상가 앞쪽 3개 차로 중 2·3차로 구간 100m가 주저앉았다.

이어 지난 22일 오후 3시 20분 백석동 요진와이시티 인근 일산방향 도로 2∼3차로에 길이가 각각 1.5∼13m인 균열 5곳이 또 생겼다. 지난 6일 처음 균열이 발생했던 곳과 같은 도로다.

이에 따라 시와 요진, 입주자 대표 등 10여 명은 지난 23일 오후 사고현장에서 안전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었지만 요진 측이 제출한 복구 내용이 신뢰할 수 없다고 결론 내리고 재차 보완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복구공사는 요진 측이 자료를 제출하는 다음 달 중순 이후에나 시작될 수 있을 전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