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픈 역사 잊지 않으려…” 사재 들여 소녀상 건립
입력 2017.02.28 (12:28) 수정 2017.02.28 (12: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 1절을 앞두고, 한 개인병원 원장이 개인 재산을 털어 병원 안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웠습니다.

단체가 아닌 개인이 소녀상을 세운 건 처음인데, 아픈 역사가 잊히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었다고 합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단발머리 소녀.

무릎을 굽힌 채 위태롭게 앉아 있지만, 정작 소녀를 떠받쳐줄 의자는 없습니다.

역사의 피해자이면서도, 피해자로 인정받지 못하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현실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변재봉(소녀상 건립 조각가) : "부유하는 영혼으로 컨셉을 잡았습니다. 앉아있되 앉아있지 못하는 것, 그것이 주된 주제이죠."

소녀의 주먹 쥔 오른손은 분노를, 활짝 편 왼손은 용서를 뜻합니다.

분노와 용서의 두 손은, 가해자의 진심 어린 반성과 사죄만이 용서로 이어질 수 있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이 평화의 소녀상은 한 개인병원 원장이 사재 1,300만 원을 내어 만들었습니다.

전국 60여 곳 소녀상 중에 단체가 아닌 개인이 건립한 것은 처음입니다.

어린이들이 자주 찾는 병원에 소녀상을 세운 건, 미래 세대가 아픈 역사를 외면하지 않고, 기억했으면 하는 바람에섭니다.

<인터뷰> 정태기(서울이비인후과의원 원장) : "현실에 있는 상을 보면서, 우리 역사 속에서 어두웠던 또는 가장 힘들었던 그 시기를 기억했으면 좋겠고요."

해당 병원은 다음 달까지 소녀상 건립에 뜻을 함께하는 시민들의 성금을 모아 나눔의 집에 기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아픈 역사 잊지 않으려…” 사재 들여 소녀상 건립
    • 입력 2017-02-28 12:30:26
    • 수정2017-02-28 12:35:46
    뉴스 12
<앵커 멘트>

3. 1절을 앞두고, 한 개인병원 원장이 개인 재산을 털어 병원 안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웠습니다.

단체가 아닌 개인이 소녀상을 세운 건 처음인데, 아픈 역사가 잊히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었다고 합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단발머리 소녀.

무릎을 굽힌 채 위태롭게 앉아 있지만, 정작 소녀를 떠받쳐줄 의자는 없습니다.

역사의 피해자이면서도, 피해자로 인정받지 못하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현실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변재봉(소녀상 건립 조각가) : "부유하는 영혼으로 컨셉을 잡았습니다. 앉아있되 앉아있지 못하는 것, 그것이 주된 주제이죠."

소녀의 주먹 쥔 오른손은 분노를, 활짝 편 왼손은 용서를 뜻합니다.

분노와 용서의 두 손은, 가해자의 진심 어린 반성과 사죄만이 용서로 이어질 수 있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이 평화의 소녀상은 한 개인병원 원장이 사재 1,300만 원을 내어 만들었습니다.

전국 60여 곳 소녀상 중에 단체가 아닌 개인이 건립한 것은 처음입니다.

어린이들이 자주 찾는 병원에 소녀상을 세운 건, 미래 세대가 아픈 역사를 외면하지 않고, 기억했으면 하는 바람에섭니다.

<인터뷰> 정태기(서울이비인후과의원 원장) : "현실에 있는 상을 보면서, 우리 역사 속에서 어두웠던 또는 가장 힘들었던 그 시기를 기억했으면 좋겠고요."

해당 병원은 다음 달까지 소녀상 건립에 뜻을 함께하는 시민들의 성금을 모아 나눔의 집에 기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