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보충전] ‘킹스베리’ 크기에 놀라고 맛에 반하다
입력 2017.02.28 (12:40) 수정 2017.02.28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진짜 봄이 코앞으로 다가온 것 같은데요, 봄하고 어울리는 과일, 딸기 어떨까요?

오늘은 그냥 딸기도 좋지만 우리말로 왕 딸기, ‘킹스베리’라는 품종을 소개합니다.

정보충전에서 바로 만나보시죠.

<리포트>

봄기운이 물씬 풍깁니다.

빨갛게 익어가는 딸기.

보기만 해도 입 안에 침이 고입니다.

요즘이 딱 딸기 제철이죠.

딸기는 비타민C가 풍부합니다.

레몬이나 사과보다 더 많은데요.

<인터뷰> 이해정(가천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 “딸기에는 피로 회복과 면역력 증가, 항산화작용에 좋은 비타민C가 풍부합니다. 그리고 식이섬유소가 들어 있어 장내 건강에도 도움이 됩니다.“

매장마다 딸기 가득입니다.

탐스러운 딸기,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데요.

<녹취> “진짜 크다~”

지난해 말 첫선을 보인 대형 딸기, ‘킹스베리’라는 새 품종입니다.

<인터뷰> 이효경(서울시 노원구) “'킹스베리'가 다른 딸기보다 크네요. 냄새가 너무 좋아서 맛있을 것 같아요.”

충남 논산의 딸기 농장입니다.

'킹스베리'는 충남농업기술원에서 9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품종인데요.

<인터뷰> 김현숙(논산딸기시험장 연구사) : “'킹스베리'는 과즙이 풍부하고 은은한 복숭아 향이 나는 게 특징입니다.”

잘 익은 '킹스베리'는 성인 남성 손바닥의 반이 가려질 만큼 큽니다.

달걀보다도 더 크고요, 달걀의 무게는 44g. '킹스베리' 무게는 80g.

달걀보다 2배나 무게가 더 나갑니다.

일반 딸기와도 비교해 볼까요?

일반 딸기 무게는 22g.

'킹스베리'가 4배나 더 무겁네요.

크기가 커진 만큼 맛도 더 좋아졌다는데요.

<인터뷰> 김재한('킹스베리' 재배 농민) : “일반 딸기와 당도, 향을 비교하면 당도가 훨씬 높고 과즙도 풍부하며 식감도 좋아요.”

딸기 품종 중 하나인 설향과 '킹스베리'의 당도를 비교해보았는데요.

설향은 11.6 브릭스.

'킹스베리'는 13.1 브릭스로 ‘킹스베리’가 크기뿐 아니라 단맛도 압도적으로 좋습니다.

새로운 요리법으로 좀더 새롭게 즐겨보면 어떨까요?

크기가 워낙 커서 일반 채소 써는 느낌마저 듭니다.

<인터뷰> 천수진(경기도 오산시) : “'킹스베리'로 월남쌈을 만들어볼 거예요.”

월남쌈에 넣을 각종 채소와 맛살 등을 채 썰어줍니다.

재료 준비가 끝나면 따뜻한 물에 적신 라이스페이퍼 위에 깻잎을 올립니다.

그 위에 얇게 썬 '킹스베리'와 적당량의 재료를 가지런히 올려줍니다.

<인터뷰> 천수진(경기도 오산시) : “편식하는 아이들도 '킹스베리'나 채소를 월남쌈에 넣어주면 먹어요.“

라이스페이퍼로 재료를 돌돌 감싸주면 상큼한 향이 입 안 가득 퍼지는 '킹스베리 월남쌈‘ 완성입니다.

식욕 없는 봄철, 입맛 돋우는 ‘킹스베리’ 요리.

보기만 해도 비타민이 제대로 충전됩니다.

맛도 좋고 몸에도 좋은 '킹스베리' 드시고 달콤하고 건강한 봄 보내세요.

정보충전 조항리였습니다.
  • [정보충전] ‘킹스베리’ 크기에 놀라고 맛에 반하다
    • 입력 2017-02-28 12:43:09
    • 수정2017-02-28 13:00:23
    뉴스 12
<앵커 멘트>

2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진짜 봄이 코앞으로 다가온 것 같은데요, 봄하고 어울리는 과일, 딸기 어떨까요?

오늘은 그냥 딸기도 좋지만 우리말로 왕 딸기, ‘킹스베리’라는 품종을 소개합니다.

정보충전에서 바로 만나보시죠.

<리포트>

봄기운이 물씬 풍깁니다.

빨갛게 익어가는 딸기.

보기만 해도 입 안에 침이 고입니다.

요즘이 딱 딸기 제철이죠.

딸기는 비타민C가 풍부합니다.

레몬이나 사과보다 더 많은데요.

<인터뷰> 이해정(가천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 “딸기에는 피로 회복과 면역력 증가, 항산화작용에 좋은 비타민C가 풍부합니다. 그리고 식이섬유소가 들어 있어 장내 건강에도 도움이 됩니다.“

매장마다 딸기 가득입니다.

탐스러운 딸기,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데요.

<녹취> “진짜 크다~”

지난해 말 첫선을 보인 대형 딸기, ‘킹스베리’라는 새 품종입니다.

<인터뷰> 이효경(서울시 노원구) “'킹스베리'가 다른 딸기보다 크네요. 냄새가 너무 좋아서 맛있을 것 같아요.”

충남 논산의 딸기 농장입니다.

'킹스베리'는 충남농업기술원에서 9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품종인데요.

<인터뷰> 김현숙(논산딸기시험장 연구사) : “'킹스베리'는 과즙이 풍부하고 은은한 복숭아 향이 나는 게 특징입니다.”

잘 익은 '킹스베리'는 성인 남성 손바닥의 반이 가려질 만큼 큽니다.

달걀보다도 더 크고요, 달걀의 무게는 44g. '킹스베리' 무게는 80g.

달걀보다 2배나 무게가 더 나갑니다.

일반 딸기와도 비교해 볼까요?

일반 딸기 무게는 22g.

'킹스베리'가 4배나 더 무겁네요.

크기가 커진 만큼 맛도 더 좋아졌다는데요.

<인터뷰> 김재한('킹스베리' 재배 농민) : “일반 딸기와 당도, 향을 비교하면 당도가 훨씬 높고 과즙도 풍부하며 식감도 좋아요.”

딸기 품종 중 하나인 설향과 '킹스베리'의 당도를 비교해보았는데요.

설향은 11.6 브릭스.

'킹스베리'는 13.1 브릭스로 ‘킹스베리’가 크기뿐 아니라 단맛도 압도적으로 좋습니다.

새로운 요리법으로 좀더 새롭게 즐겨보면 어떨까요?

크기가 워낙 커서 일반 채소 써는 느낌마저 듭니다.

<인터뷰> 천수진(경기도 오산시) : “'킹스베리'로 월남쌈을 만들어볼 거예요.”

월남쌈에 넣을 각종 채소와 맛살 등을 채 썰어줍니다.

재료 준비가 끝나면 따뜻한 물에 적신 라이스페이퍼 위에 깻잎을 올립니다.

그 위에 얇게 썬 '킹스베리'와 적당량의 재료를 가지런히 올려줍니다.

<인터뷰> 천수진(경기도 오산시) : “편식하는 아이들도 '킹스베리'나 채소를 월남쌈에 넣어주면 먹어요.“

라이스페이퍼로 재료를 돌돌 감싸주면 상큼한 향이 입 안 가득 퍼지는 '킹스베리 월남쌈‘ 완성입니다.

식욕 없는 봄철, 입맛 돋우는 ‘킹스베리’ 요리.

보기만 해도 비타민이 제대로 충전됩니다.

맛도 좋고 몸에도 좋은 '킹스베리' 드시고 달콤하고 건강한 봄 보내세요.

정보충전 조항리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