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테러지원국 지정시 北잔학성 낙인 효과”
입력 2017.02.28 (15:07) 수정 2017.02.28 (16:14) 정치
정부는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면 "북한 정부의 무모함과 잔학성을 확인하는 낙인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김정남 암살 사건을 계기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인 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우리 정부로서도 북한의 이 같은 반인륜적 행위들에 대한 합당하고 강력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적극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27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 외교부 “테러지원국 지정시 北잔학성 낙인 효과”
    • 입력 2017-02-28 15:07:31
    • 수정2017-02-28 16:14:38
    정치
정부는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면 "북한 정부의 무모함과 잔학성을 확인하는 낙인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김정남 암살 사건을 계기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인 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우리 정부로서도 북한의 이 같은 반인륜적 행위들에 대한 합당하고 강력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적극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27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