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페이스X “2018년 민간인 2명 달 왕복 여행 추진”
입력 2017.02.28 (17:11) 수정 2017.02.28 (17:3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인 스페이스X가 내년에 관광객 2명을 달에 보내겠다고 깜짝 발표했습니다.

국제우주정거장을 넘어선 민간인 우주여행 시도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최성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기차 테슬라의 최고경영자이자 스페이스 X를 이끌고 있는 일런 머스크가 성명을 통해 내년 말 두 명의 민간인이 달 왕복 여행을 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일주일간의 달 여행을 누가 하게 될지, 민간인들의 신분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머스크는 이들이 상당한 금액을 이미 예치했고, 할리우드 출신은 아니며 둘은 서로 잘 아는 관계라고만 설명했습니다.

CNN은 여행 비용이 수백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인류가 달 근처로 가는 것은 45년 만입니다. 미국 항공우주국, NASA는 달 탐사 계획인 아폴로 계획을 한창 진행하던 1960년대와 70년대에 많은 우주인을 달에 보냈습니다.

그러나 1972년 아폴로 17호 선장 진 커넌을 끝으로 인류의 달 방문은 중단됐습니다.

이번 우주여행은 국제우주정거장 ISS를 넘는 민간인 우주여행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스페이스X는 국제우주정거장에 물자를 수송하는 무인 캡슐 '드레건'을 유인 우주선 형태로 새로 디자인한 뒤 내년 말 아폴로 우주선이 발사됐던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 발사대에서 '드래건'을 쏘아 올릴 계획입니다.

머스크는 달 왕복 여행에 관심을 나타낸 사람들이 더 있다고 밝혀 '달 여행'이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성원입니다.
  • 스페이스X “2018년 민간인 2명 달 왕복 여행 추진”
    • 입력 2017-02-28 17:13:37
    • 수정2017-02-28 17:30:33
    뉴스 5
<앵커 멘트>

미국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인 스페이스X가 내년에 관광객 2명을 달에 보내겠다고 깜짝 발표했습니다.

국제우주정거장을 넘어선 민간인 우주여행 시도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최성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기차 테슬라의 최고경영자이자 스페이스 X를 이끌고 있는 일런 머스크가 성명을 통해 내년 말 두 명의 민간인이 달 왕복 여행을 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일주일간의 달 여행을 누가 하게 될지, 민간인들의 신분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머스크는 이들이 상당한 금액을 이미 예치했고, 할리우드 출신은 아니며 둘은 서로 잘 아는 관계라고만 설명했습니다.

CNN은 여행 비용이 수백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인류가 달 근처로 가는 것은 45년 만입니다. 미국 항공우주국, NASA는 달 탐사 계획인 아폴로 계획을 한창 진행하던 1960년대와 70년대에 많은 우주인을 달에 보냈습니다.

그러나 1972년 아폴로 17호 선장 진 커넌을 끝으로 인류의 달 방문은 중단됐습니다.

이번 우주여행은 국제우주정거장 ISS를 넘는 민간인 우주여행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스페이스X는 국제우주정거장에 물자를 수송하는 무인 캡슐 '드레건'을 유인 우주선 형태로 새로 디자인한 뒤 내년 말 아폴로 우주선이 발사됐던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 발사대에서 '드래건'을 쏘아 올릴 계획입니다.

머스크는 달 왕복 여행에 관심을 나타낸 사람들이 더 있다고 밝혀 '달 여행'이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