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상현, “오늘은 또 뭔 사고?”
입력 2017.02.28 (19:51) TV특종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연출 홍석구)에서 윤상현이 또 한 번의 말썽을 예고했다.

제작진은 심재복(고소영)과 달리 착하고 소심해서 탈인 남편 구정희(윤상현)의 유치장 행과 무릎 꿇기 스틸 컷을 공개했다. 정규직에서 탈락한 것도 모자라, 정희의 바람 현장을 목격한 재복의 분노가 더욱 차오를 전망이다.

지난 방송에서 사람들의 말을 잘 믿어주고, 부장님의 분노 섞인 A4용지 세례에도 큰 소리 한 번 못 내며 왠지 모르게 지켜줘야 할 것 같은 보호본능을 자아낸 정희. 퇴근 후 “욕실 바닥에 물 튀기지 마”라는 아내 재복의 말에 조심조심 샤워하는 모습은 짠한 감정을 자아내기도 했다.

다만, 문제는 바람이었다. 바람피울 배짱조차 없을 것 같았던 정희는 같은 회사 직원인 정나미(임세미)와 남몰래 알콩달콩 로맨스를 키워가고 있던 것. 재복의 친구 나혜란(김정난)이 정희가 나미의 집에서 나오는 장면을 목격한 덕분에 아내의 귀에도 바람 소식이 들어가게 됐지만 말이다.

때문에 공개된 사진에서 유치장 안에서, 무릎을 꿇은 채 울상인 정희는 시청자들에게 속이 뻥 뚫리는 쾌감을 선사함과 동시에 그 사연에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또한, 정희의 바람 소식에 나미의 집을 급습했다가 두 사람의 다정한 한때를 목격한 재복이 남편을 어떻게 처단(?)하게 될지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관계자는 “오늘(28일) 밤, 정희가 또 한 번 재복의 골치를 썩이게 된다. 착한 심성의 소유자인 정희가 유치장에 갇힌 사연은 무엇인지, 무릎을 꿇은 이유는 무엇인지, 흥미진진한 정희의 사고 일지를 본방송으로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 윤상현, “오늘은 또 뭔 사고?”
    • 입력 2017-02-28 19:51:12
    TV특종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연출 홍석구)에서 윤상현이 또 한 번의 말썽을 예고했다.

제작진은 심재복(고소영)과 달리 착하고 소심해서 탈인 남편 구정희(윤상현)의 유치장 행과 무릎 꿇기 스틸 컷을 공개했다. 정규직에서 탈락한 것도 모자라, 정희의 바람 현장을 목격한 재복의 분노가 더욱 차오를 전망이다.

지난 방송에서 사람들의 말을 잘 믿어주고, 부장님의 분노 섞인 A4용지 세례에도 큰 소리 한 번 못 내며 왠지 모르게 지켜줘야 할 것 같은 보호본능을 자아낸 정희. 퇴근 후 “욕실 바닥에 물 튀기지 마”라는 아내 재복의 말에 조심조심 샤워하는 모습은 짠한 감정을 자아내기도 했다.

다만, 문제는 바람이었다. 바람피울 배짱조차 없을 것 같았던 정희는 같은 회사 직원인 정나미(임세미)와 남몰래 알콩달콩 로맨스를 키워가고 있던 것. 재복의 친구 나혜란(김정난)이 정희가 나미의 집에서 나오는 장면을 목격한 덕분에 아내의 귀에도 바람 소식이 들어가게 됐지만 말이다.

때문에 공개된 사진에서 유치장 안에서, 무릎을 꿇은 채 울상인 정희는 시청자들에게 속이 뻥 뚫리는 쾌감을 선사함과 동시에 그 사연에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또한, 정희의 바람 소식에 나미의 집을 급습했다가 두 사람의 다정한 한때를 목격한 재복이 남편을 어떻게 처단(?)하게 될지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관계자는 “오늘(28일) 밤, 정희가 또 한 번 재복의 골치를 썩이게 된다. 착한 심성의 소유자인 정희가 유치장에 갇힌 사연은 무엇인지, 무릎을 꿇은 이유는 무엇인지, 흥미진진한 정희의 사고 일지를 본방송으로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