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수장에 ‘불량 활성탄’…수공 직원 묵인
입력 2017.02.28 (21:35) 수정 2017.02.28 (21:51)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돗물 정수장에 불량 활성탄을 납품해 수십억 원을 챙긴 한국수자원공사 출신 납품업자와 이를 눈감아 준 수공 직원 등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들은 불량 활성탄 납품을 위해 품질 검사까지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복창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일대 일부 정수장에 납품된 활성탄은 함량 미달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에 적발된 한국수자원공사 출신 업자 박 모 씨 등은 불량 활성탄을 지난 2015년부터 1년 가량 납품해왔습니다.

업자들이 이렇게 납품한 불량 활성탄은 2천9백톤 가량, 가로챈 돈도 50억 원이 넘습니다.

납품 비리 뒤엔 한국수자원공사 직원들의 묵인이 있었습니다.

업자들은 또 활성탄 품질 검사까지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품질 검사 땐 정상 활성탄을 쓴 뒤 실제로는 불량을 납품했고, 함량 미달 활성탄에다 정상 제품을 섞는 수법까지 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납품 업자의 청탁을 받고 품질 검사에서 불량 활성탄을 합격시켜준 혐의로 국립대 교수도 적발됐습니다.

활성탄은 수돗물 정수필터에 사용하는 탄소물질로 함량 미달이면 수돗물의 질을 떨어뜨립니다.

<인터뷰> 유광렬(수원지검 특수부 검사) : "기준 미달 활성탄이 사용되면 맛이나 냄새 물질,미량의 유기화합물 제거 성능이 떨어져 소비자들에게 품질이 떨어지는 수돗물이 공급되는 부작용이 예상됩니다."

경기도 수원지방검찰청은 사기 등의 혐의로 활성탄 납품업자 등 8명을 구속기소했습니다.

또 돈을 받고 편의를 봐준 수자원공사 직원 등 5명을 불구속기소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 정수장에 ‘불량 활성탄’…수공 직원 묵인
    • 입력 2017-02-28 21:39:29
    • 수정2017-02-28 21:51:51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수돗물 정수장에 불량 활성탄을 납품해 수십억 원을 챙긴 한국수자원공사 출신 납품업자와 이를 눈감아 준 수공 직원 등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들은 불량 활성탄 납품을 위해 품질 검사까지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복창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일대 일부 정수장에 납품된 활성탄은 함량 미달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에 적발된 한국수자원공사 출신 업자 박 모 씨 등은 불량 활성탄을 지난 2015년부터 1년 가량 납품해왔습니다.

업자들이 이렇게 납품한 불량 활성탄은 2천9백톤 가량, 가로챈 돈도 50억 원이 넘습니다.

납품 비리 뒤엔 한국수자원공사 직원들의 묵인이 있었습니다.

업자들은 또 활성탄 품질 검사까지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품질 검사 땐 정상 활성탄을 쓴 뒤 실제로는 불량을 납품했고, 함량 미달 활성탄에다 정상 제품을 섞는 수법까지 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납품 업자의 청탁을 받고 품질 검사에서 불량 활성탄을 합격시켜준 혐의로 국립대 교수도 적발됐습니다.

활성탄은 수돗물 정수필터에 사용하는 탄소물질로 함량 미달이면 수돗물의 질을 떨어뜨립니다.

<인터뷰> 유광렬(수원지검 특수부 검사) : "기준 미달 활성탄이 사용되면 맛이나 냄새 물질,미량의 유기화합물 제거 성능이 떨어져 소비자들에게 품질이 떨어지는 수돗물이 공급되는 부작용이 예상됩니다."

경기도 수원지방검찰청은 사기 등의 혐의로 활성탄 납품업자 등 8명을 구속기소했습니다.

또 돈을 받고 편의를 봐준 수자원공사 직원 등 5명을 불구속기소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