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돌아온 골잡이’ 제이미 바디…레스터, 5연패 탈출
입력 2017.02.28 (21:56) 수정 2017.02.28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잉글랜드 프로축구 레스터시티가 2골을 터트린 '돌아온 골잡이' 제이미 바디를 앞세워 난적 리버풀을 꺾고 5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해외스포츠,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시즌 우승확률 0.02%의 기적을 일군 레스터시티가 모처럼 강력했던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올해 리그에서 한 골도 없던 지난 시즌 득점왕 제이미 바디가 강팀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며, 부활을 알렸습니다.

그리고 드링크워터가 자신의 이름처럼 그림 같은 발리로 팬들의 갈증을 풀었습니다.

기세가 오른 레스터시티, 바디가 다시 한 번 추가골을 터트리며, 그라운드를 지배했습니다.

제이미 바디가 2골을 넣은 레스터시티는 3 대 1로 승리하며, 7경기 만에 올해 첫 승을 거뒀습니다.

체코 리그에서 나온 아찔한 장면입니다.

골키퍼가 팀 동료와 부딪혀 의식을 잃자, 상대 팀 공격수 코네가 재빨리 응급 처치에 나섭니다.

숨이 멎을 수 있는 급박한 상황.

코네의 침착한 대응으로 위기를 넘겼고, 의식을 되찾은 골키퍼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러시아에서 벌어진 황당한 경깁니다.

아이스하키와 비슷한 경기로 퍽 대신 공을 사용하는 밴디 하키.

경기를 하던 두 팀이 갑자기 자신의 골문을 향해 공을 날립니다.

두 팀이 기록한 20골이 모두 자책골로 관중들은 어이없는 승부조작에 분노했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돌아온 골잡이’ 제이미 바디…레스터, 5연패 탈출
    • 입력 2017-02-28 21:57:03
    • 수정2017-02-28 22:04:11
    뉴스 9
<앵커 멘트>

잉글랜드 프로축구 레스터시티가 2골을 터트린 '돌아온 골잡이' 제이미 바디를 앞세워 난적 리버풀을 꺾고 5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해외스포츠,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시즌 우승확률 0.02%의 기적을 일군 레스터시티가 모처럼 강력했던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올해 리그에서 한 골도 없던 지난 시즌 득점왕 제이미 바디가 강팀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며, 부활을 알렸습니다.

그리고 드링크워터가 자신의 이름처럼 그림 같은 발리로 팬들의 갈증을 풀었습니다.

기세가 오른 레스터시티, 바디가 다시 한 번 추가골을 터트리며, 그라운드를 지배했습니다.

제이미 바디가 2골을 넣은 레스터시티는 3 대 1로 승리하며, 7경기 만에 올해 첫 승을 거뒀습니다.

체코 리그에서 나온 아찔한 장면입니다.

골키퍼가 팀 동료와 부딪혀 의식을 잃자, 상대 팀 공격수 코네가 재빨리 응급 처치에 나섭니다.

숨이 멎을 수 있는 급박한 상황.

코네의 침착한 대응으로 위기를 넘겼고, 의식을 되찾은 골키퍼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러시아에서 벌어진 황당한 경깁니다.

아이스하키와 비슷한 경기로 퍽 대신 공을 사용하는 밴디 하키.

경기를 하던 두 팀이 갑자기 자신의 골문을 향해 공을 날립니다.

두 팀이 기록한 20골이 모두 자책골로 관중들은 어이없는 승부조작에 분노했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