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韓 관광 금지’ 中 전역 확대…정부 차원 보복 드러나
입력 2017.03.04 (06:01) 수정 2017.03.04 (08: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 정부의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조치가 중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중국 관광당국이 직접 여행사들을 소집하는 등 정부 차원의 보복이란 사실도 명백해지고 있습니다.

상하이 특파원 연결합니다.

<질문>
김태욱 특파원! 중국정부의 지침이 구체적으로 확인이 됐다는데, 어떤 내용입니까?

<답변>
중국 여행사가 당국의 구두지침을 받아적은 뒤 정리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모두 7개 항입니다.

15일부터 한국행 단체여행과 자유여행 상품의 판매를 전면 중단하라고 돼있고요.

온라인 여행사도 한국여행 상품을 삭제하도록 했습니다.

또 중국 크루즈선은 한국 부두에 접안하지 말 것을 지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마지막 항은 이 같은 조치들을 어길 경우 엄중 처벌하겠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질문>
이런 지침이 실제로 현장에서 시행에 들어간 겁니까?

<답변>
어제 현지 여행사들을 돌아다녀 봤는데 벌써 한국여행 예약을 거절하고 있고요.

온라인 여행사들도 홈페이지에서 한국여행 상품을 삭제하기 시작했습니다.

어제는 또 상하이와 장쑤성 등 지방정부가 여행사들을 긴급 소집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렇게 중국 전역으로 보복조치가 급속히 확대되고 있어서, 우리 관광산업에 심각한 타격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중국정부는 여전히 사드 보복조치는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중국 국가여유국이 전국 20개 성과 직할시 담당국장을 불러 이번 조치를 직접 지시했다고 여행업계는 전하고 있습니다.

결국 이번 조치로 중국의 비시장적인 사드 보복이 사실 정부 주도로 이뤄지고 있다는 게 드러난 셈이 됐습니다.

지금까지 상하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韓 관광 금지’ 中 전역 확대…정부 차원 보복 드러나
    • 입력 2017-03-04 06:02:45
    • 수정2017-03-04 08:34:5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중국 정부의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조치가 중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중국 관광당국이 직접 여행사들을 소집하는 등 정부 차원의 보복이란 사실도 명백해지고 있습니다.

상하이 특파원 연결합니다.

<질문>
김태욱 특파원! 중국정부의 지침이 구체적으로 확인이 됐다는데, 어떤 내용입니까?

<답변>
중국 여행사가 당국의 구두지침을 받아적은 뒤 정리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모두 7개 항입니다.

15일부터 한국행 단체여행과 자유여행 상품의 판매를 전면 중단하라고 돼있고요.

온라인 여행사도 한국여행 상품을 삭제하도록 했습니다.

또 중국 크루즈선은 한국 부두에 접안하지 말 것을 지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마지막 항은 이 같은 조치들을 어길 경우 엄중 처벌하겠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질문>
이런 지침이 실제로 현장에서 시행에 들어간 겁니까?

<답변>
어제 현지 여행사들을 돌아다녀 봤는데 벌써 한국여행 예약을 거절하고 있고요.

온라인 여행사들도 홈페이지에서 한국여행 상품을 삭제하기 시작했습니다.

어제는 또 상하이와 장쑤성 등 지방정부가 여행사들을 긴급 소집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렇게 중국 전역으로 보복조치가 급속히 확대되고 있어서, 우리 관광산업에 심각한 타격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중국정부는 여전히 사드 보복조치는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중국 국가여유국이 전국 20개 성과 직할시 담당국장을 불러 이번 조치를 직접 지시했다고 여행업계는 전하고 있습니다.

결국 이번 조치로 중국의 비시장적인 사드 보복이 사실 정부 주도로 이뤄지고 있다는 게 드러난 셈이 됐습니다.

지금까지 상하이에서 전해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