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韓 관광 금지’ 中 전역 확대…정부 차원 보복 드러나
입력 2017.03.04 (11:59) 수정 2017.03.04 (12: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 정부의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조치가 중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중국 관광당국이 직접 여행사들을 소집하는 등 정부 차원의 보복이란 사실도 명백해지고 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국가여유국이 여행사들에 내린 지침입니다.

15일부터 한국행 단체여행과 자유여행 상품의 판매를 전면 중단하라고 돼있습니다.

온라인 여행사도 한국여행 상품을 삭제하도록 했습니다.

또 중국 크루즈선은 한국 부두에 접안하지 말 것을 지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마지막 항은 이 같은 조치들을 어길 경우 엄중 처벌하겠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씨트립 등은 이미 한국여행 예약을 거절하기 시작했습니다.

여기다 어제는 또 상하이와 장쑤성 등 지방정부가 여행사들을 긴급 소집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렇게 중국 전역으로 사드 보복조치가 급속히 확대되는 모습입니다.

중국 국가여유국이 전국 20개 성과 직할시 담당국장을 불러 이번 조치를 직접 지시했기 때문입니다.

중국의 사드 보복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주중 한국대사관은 교민과 기업 피해 방지를 위한 대책반을 가동했습니다.

우리 대사관 측은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이나 유흥업소 출입을 자제하고, 피해가 발생하면 즉시 대사관에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韓 관광 금지’ 中 전역 확대…정부 차원 보복 드러나
    • 입력 2017-03-04 12:01:16
    • 수정2017-03-04 12:03:53
    뉴스 12
<앵커 멘트>

중국 정부의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조치가 중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중국 관광당국이 직접 여행사들을 소집하는 등 정부 차원의 보복이란 사실도 명백해지고 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국가여유국이 여행사들에 내린 지침입니다.

15일부터 한국행 단체여행과 자유여행 상품의 판매를 전면 중단하라고 돼있습니다.

온라인 여행사도 한국여행 상품을 삭제하도록 했습니다.

또 중국 크루즈선은 한국 부두에 접안하지 말 것을 지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마지막 항은 이 같은 조치들을 어길 경우 엄중 처벌하겠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씨트립 등은 이미 한국여행 예약을 거절하기 시작했습니다.

여기다 어제는 또 상하이와 장쑤성 등 지방정부가 여행사들을 긴급 소집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렇게 중국 전역으로 사드 보복조치가 급속히 확대되는 모습입니다.

중국 국가여유국이 전국 20개 성과 직할시 담당국장을 불러 이번 조치를 직접 지시했기 때문입니다.

중국의 사드 보복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주중 한국대사관은 교민과 기업 피해 방지를 위한 대책반을 가동했습니다.

우리 대사관 측은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이나 유흥업소 출입을 자제하고, 피해가 발생하면 즉시 대사관에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