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정철 베이징 도착…“北 존엄 훼손 위한 모략”
입력 2017.03.04 (19:04) 수정 2017.03.04 (19:1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로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됐다 추방된 리정철이 오늘 새벽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리정철은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는 북한의 존엄을 훼손하기 위한 모략이라며 맹비난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말레이시아에서 추방된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 리정철이 오늘 새벽 베이징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취재진 앞에 나타난 리정철은 날조된 증거로 자백을 강요했다며 자신을 체포했던 말레이시아 당국을 맹비난했습니다.

<녹취> 리정철(김정남 암살 사건 용의자) : "이놈들이 감히 우리 공화국의 존엄을 건드리겠다고 하는데, 공화국 공민인 내가 거기 발을 맞출 수 있냐."

말레이시아 당국은 이 같은 북한 측의 억지 주장에 법과 관행을 존중하라며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또 김정남 암살에 신경작용제, VX가 사용된 것을 규탄하는 성명도 발표했습니다.

누가, 어떤 상황에서건 이러한 화학무기를 사용하는 것을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자히드 하미디(말레이시아 부총리) : "우리는 전문적인 조사를 했습니다. 그들(북한)은 우리 공권력의 전문성을 존중해야 합니다."

이와함께 말레이시아 사법당국은 북한 대사관에 은신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외교관인 현광성에 대해선 신병확보를 위한 협조공문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리정철 베이징 도착…“北 존엄 훼손 위한 모략”
    • 입력 2017-03-04 19:05:59
    • 수정2017-03-04 19:13:44
    뉴스 7
<앵커 멘트>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로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됐다 추방된 리정철이 오늘 새벽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리정철은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는 북한의 존엄을 훼손하기 위한 모략이라며 맹비난했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말레이시아에서 추방된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 리정철이 오늘 새벽 베이징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취재진 앞에 나타난 리정철은 날조된 증거로 자백을 강요했다며 자신을 체포했던 말레이시아 당국을 맹비난했습니다.

<녹취> 리정철(김정남 암살 사건 용의자) : "이놈들이 감히 우리 공화국의 존엄을 건드리겠다고 하는데, 공화국 공민인 내가 거기 발을 맞출 수 있냐."

말레이시아 당국은 이 같은 북한 측의 억지 주장에 법과 관행을 존중하라며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또 김정남 암살에 신경작용제, VX가 사용된 것을 규탄하는 성명도 발표했습니다.

누가, 어떤 상황에서건 이러한 화학무기를 사용하는 것을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자히드 하미디(말레이시아 부총리) : "우리는 전문적인 조사를 했습니다. 그들(북한)은 우리 공권력의 전문성을 존중해야 합니다."

이와함께 말레이시아 사법당국은 북한 대사관에 은신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외교관인 현광성에 대해선 신병확보를 위한 협조공문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