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봄 내음 풍기는 창경궁
입력 2017.03.04 (19:48) 포토뉴스
봄 내음 풍기는 창경궁

경칩을 하루 앞둔 4일 포근한 날씨에 창경궁의 생강나무가 노란 꽃망울을 살짝 드러냈다. 녹나무과의 낙엽관목인 생강나무는 산수유와 꽃 색깔과 모양, 개화 시기가 거의 비슷하다. 줄기나 잎에 상처를 내면 생강 냄새가 난다고 해서 생강나무로 이름이 붙여졌다.

경칩을 하루 앞둔 4일 포근한 날씨에 창경궁의 생강나무가 노란 꽃망울을 살짝 드러냈다. 녹나무과의 낙엽관목인 생강나무는 산수유와 꽃 색깔과 모양, 개화 시기가 거의 비슷하다. 줄기나 잎에 상처를 내면 생강 냄새가 난다고 해서 생강나무로 이름이 붙여졌다.
포근한 날씨, 창덕궁‘북적’
 
  • 봄 내음 풍기는 창경궁
    • 입력 2017-03-04 19:48:21
    포토뉴스

경칩을 하루 앞둔 4일 포근한 날씨에 창경궁의 생강나무가 노란 꽃망울을 살짝 드러냈다. 녹나무과의 낙엽관목인 생강나무는 산수유와 꽃 색깔과 모양, 개화 시기가 거의 비슷하다. 줄기나 잎에 상처를 내면 생강 냄새가 난다고 해서 생강나무로 이름이 붙여졌다.

경칩을 하루 앞둔 4일 포근한 날씨에 창경궁의 생강나무가 노란 꽃망울을 살짝 드러냈다. 녹나무과의 낙엽관목인 생강나무는 산수유와 꽃 색깔과 모양, 개화 시기가 거의 비슷하다. 줄기나 잎에 상처를 내면 생강 냄새가 난다고 해서 생강나무로 이름이 붙여졌다.

경칩을 하루 앞둔 4일 포근한 날씨에 창경궁의 생강나무가 노란 꽃망울을 살짝 드러냈다. 녹나무과의 낙엽관목인 생강나무는 산수유와 꽃 색깔과 모양, 개화 시기가 거의 비슷하다. 줄기나 잎에 상처를 내면 생강 냄새가 난다고 해서 생강나무로 이름이 붙여졌다.

경칩을 하루 앞둔 4일 포근한 날씨에 창경궁의 생강나무가 노란 꽃망울을 살짝 드러냈다. 녹나무과의 낙엽관목인 생강나무는 산수유와 꽃 색깔과 모양, 개화 시기가 거의 비슷하다. 줄기나 잎에 상처를 내면 생강 냄새가 난다고 해서 생강나무로 이름이 붙여졌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