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피살
말레이, ‘김정남 암살 갈등’ 자국주재 강철 北대사 추방
입력 2017.03.04 (22:57) 수정 2017.03.05 (00:04) 국제
말레이시아 당국이 김정남 독살 사건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온 북한에 대해 비자면제협정 파기에 이어 대사 추방이라는 초강력 대응에 나섰다. 말레이시아 외무부는 자국을 비판한 자국 주재 강철 북한 대사에게 현지시간으로 오는 6일 오후 6시까지 말레이시아를 떠날 것을 요구했다.

말레이시아 외무부는 오늘(4일) 아니파 아만 장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오늘 저녁 대사관에 강철 대사를 '외교상 기피 인물'로 지정했음을 통보했다"며 "이에 따라 강 대사는 오후 6시부터 48시간 이내에 말레이시아를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외무부는 추방 조치의 배경에 대해 "강 대사에게 오후 6시까지 외무부로 소환해 양자관계 사무차장을 면담하라고 했지만, 대사는 물론 대사관의 어떤 관계자도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달 28일 북측 대표단과의 면담에서 강 대사의 발언에 대한 서면 사과를 요구하면서 당일 밤 10시까지 답변이 없을 경우 상응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했지만, 이후 거의 나흘이 지났는데도 사과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부부는 또 "이번 조치는 북한과의 관계를 재검토하는 절차의 일부로 양국 간 비자면제협정 파기에 이어 나왔다"며 "이는 북한의 불법적 활동에 이용됐을 수 있다는 말레이시아 정부의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사실상 앞으로도 '외교관계 단절' 등 북한을 상대로 한 추가적인 조치가 있을 수 있음을 암시한 것이다.

강 대사는 지난달 17일 밤 김정남의 시신인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에 나타나 자신들의 반대에도 말레이시아 정부가 김정남 시신에 대한 부검을 강행했다며 맹비난하고 시신 인도를 촉구한 바 있다.

그는 이어 지난달 20일에는 말레이시아 외교부에 소환돼 비공개회의를 한 뒤 기자회견을 자청해 말레이 경찰이 발표한 수사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주장하며 북한 배후설도 강력하게 부인했다.

이에 대해 말레이 정부는 이후 강철 대사의 경찰 수사 비난 발언 등에 문제를 제기하며 수차례 경고했으며, 지난 2일에는 북한과 2009년 체결한 비자면제협정을 파기하겠다고 발표했다.
  • 말레이, ‘김정남 암살 갈등’ 자국주재 강철 北대사 추방
    • 입력 2017-03-04 22:57:03
    • 수정2017-03-05 00:04:07
    국제
말레이시아 당국이 김정남 독살 사건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온 북한에 대해 비자면제협정 파기에 이어 대사 추방이라는 초강력 대응에 나섰다. 말레이시아 외무부는 자국을 비판한 자국 주재 강철 북한 대사에게 현지시간으로 오는 6일 오후 6시까지 말레이시아를 떠날 것을 요구했다.

말레이시아 외무부는 오늘(4일) 아니파 아만 장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오늘 저녁 대사관에 강철 대사를 '외교상 기피 인물'로 지정했음을 통보했다"며 "이에 따라 강 대사는 오후 6시부터 48시간 이내에 말레이시아를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외무부는 추방 조치의 배경에 대해 "강 대사에게 오후 6시까지 외무부로 소환해 양자관계 사무차장을 면담하라고 했지만, 대사는 물론 대사관의 어떤 관계자도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달 28일 북측 대표단과의 면담에서 강 대사의 발언에 대한 서면 사과를 요구하면서 당일 밤 10시까지 답변이 없을 경우 상응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했지만, 이후 거의 나흘이 지났는데도 사과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부부는 또 "이번 조치는 북한과의 관계를 재검토하는 절차의 일부로 양국 간 비자면제협정 파기에 이어 나왔다"며 "이는 북한의 불법적 활동에 이용됐을 수 있다는 말레이시아 정부의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사실상 앞으로도 '외교관계 단절' 등 북한을 상대로 한 추가적인 조치가 있을 수 있음을 암시한 것이다.

강 대사는 지난달 17일 밤 김정남의 시신인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에 나타나 자신들의 반대에도 말레이시아 정부가 김정남 시신에 대한 부검을 강행했다며 맹비난하고 시신 인도를 촉구한 바 있다.

그는 이어 지난달 20일에는 말레이시아 외교부에 소환돼 비공개회의를 한 뒤 기자회견을 자청해 말레이 경찰이 발표한 수사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주장하며 북한 배후설도 강력하게 부인했다.

이에 대해 말레이 정부는 이후 강철 대사의 경찰 수사 비난 발언 등에 문제를 제기하며 수차례 경고했으며, 지난 2일에는 북한과 2009년 체결한 비자면제협정을 파기하겠다고 발표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