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경선 룰’ 협상 시한 8일까지 연장
입력 2017.03.06 (01:05) 수정 2017.03.06 (01:45) 정치
국민의당 당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경선룰 협상 시한이 오는 8일(모레)까지 연기됐다.

김경진 수석대변인은 5일(어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손학규 두 전 대표 측이 박지원 대표가 참석한 최고위에서 경선룰 담판을 시도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국민참여경선을 실시한다는 원칙에는 양측이 동의했다"면서도 "안 전 대표 측은 현장 투표 40%와 여론조사 30% 공론조사 또는 숙의배심원제 30%를 반영하는 안을 제시한 반면, 손 전 대표 측은 현장 투표 80%와 숙의배심원제 20%를 반영하는 안을 고수했다"고 전했다.

양측은 또 이용호 경선룰TF 팀장이 제안한 중재안도 수용하지 않았다. 이 팀장이 제시한 중재안은 현장 투표 75%에 여론조사 25%를 반영하는 안이라고 김 수석대변인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 지도부는 "양 진영이 오는 8일까지 협상을 하도록 시간을 주고, 이날 다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경선룰을 확정할 방침"이라고 김 수석대변인은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 대선 경선에 참여하는 천정배 전 대표 측은 안·손 두 전 대표간 합의에 따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 국민의당, ‘경선 룰’ 협상 시한 8일까지 연장
    • 입력 2017-03-06 01:05:32
    • 수정2017-03-06 01:45:03
    정치
국민의당 당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경선룰 협상 시한이 오는 8일(모레)까지 연기됐다.

김경진 수석대변인은 5일(어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손학규 두 전 대표 측이 박지원 대표가 참석한 최고위에서 경선룰 담판을 시도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국민참여경선을 실시한다는 원칙에는 양측이 동의했다"면서도 "안 전 대표 측은 현장 투표 40%와 여론조사 30% 공론조사 또는 숙의배심원제 30%를 반영하는 안을 제시한 반면, 손 전 대표 측은 현장 투표 80%와 숙의배심원제 20%를 반영하는 안을 고수했다"고 전했다.

양측은 또 이용호 경선룰TF 팀장이 제안한 중재안도 수용하지 않았다. 이 팀장이 제시한 중재안은 현장 투표 75%에 여론조사 25%를 반영하는 안이라고 김 수석대변인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 지도부는 "양 진영이 오는 8일까지 협상을 하도록 시간을 주고, 이날 다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경선룰을 확정할 방침"이라고 김 수석대변인은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 대선 경선에 참여하는 천정배 전 대표 측은 안·손 두 전 대표간 합의에 따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