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美 UC 버클리대서 트럼프 지지자와 반대자 충돌
입력 2017.03.06 (03:36) 수정 2017.03.06 (04:53)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UC 버클리 대학에서 트럼프 지지자들과 반대자들이 충돌해 7명이 다치고 10여 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날 물리적 충돌은 '미국의 정신'이라는 트럼프 지지 단체가 이른바 '3월 4일 트럼프' 집회를 개최하기로 한 데 맞서 '필요한 모든 수단으로'라는 반 트럼프시위대가 같은 장소인 마틴 루서 킹 주니어 시빅센터 파크에서 동시에 집회를 열면서 벌어졌다.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200∼300명에 이르는 양측 시위대 가운데 일부는 사전에 각목과 하키 스틱 등으로 '무장'한 채 집회장에 들어섰다.

이들은 서로를 향해 욕을 하고 구호를 외치다가 충돌로 이르는 과정에서 트럼프 지지자들은 반대자들에게 후춧가루를 얼굴에 뿌리기도 했다고 이 방송은 보도했다.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사전에 출동해 있던 경찰은 집회가 폭력적으로 변하자 곧바로 체포에 들어가 이들의 '무기'를 압수하고 관련자를 체포했다.

'3월 4일 트럼프' 집회 주최 측은 뉴욕과 내슈빌, 테네시, 오스틴, 텍사스, 덴버, 콜로라도 등 미 전역의 최소한 27개 도시에서 집회를 열었으며 버클리대와 미네소타 주의 주도인 세인트 폴 등지에서는 폭력 사태로 비화했다고 이 방송은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일 극우 매체 브레이트바트 뉴스의 수석편집자 밀로 야노풀로스의 버클리대 강연이 예정돼 있던 학생회관 주변에서 반 트럼프시위대 1천500여 명이 돌을 던지고 유리창을 깨는 등 과격 시위를 벌여 주최 측이 행사를 취소했다.

충돌이 벌어졌던 UC 버클리대는 미국에서 가장 진보적인 대학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트럼프 대통령은 충돌 직후 트위터에 "만약 UC 버클리가 언론의 자유를 허용하지 않고 다른 의견을 가진 무고한 사람들에 대해 폭력을 행사한다면 연방정부 자금은 없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 美 UC 버클리대서 트럼프 지지자와 반대자 충돌
    • 입력 2017-03-06 03:36:24
    • 수정2017-03-06 04:53:16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UC 버클리 대학에서 트럼프 지지자들과 반대자들이 충돌해 7명이 다치고 10여 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날 물리적 충돌은 '미국의 정신'이라는 트럼프 지지 단체가 이른바 '3월 4일 트럼프' 집회를 개최하기로 한 데 맞서 '필요한 모든 수단으로'라는 반 트럼프시위대가 같은 장소인 마틴 루서 킹 주니어 시빅센터 파크에서 동시에 집회를 열면서 벌어졌다.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200∼300명에 이르는 양측 시위대 가운데 일부는 사전에 각목과 하키 스틱 등으로 '무장'한 채 집회장에 들어섰다.

이들은 서로를 향해 욕을 하고 구호를 외치다가 충돌로 이르는 과정에서 트럼프 지지자들은 반대자들에게 후춧가루를 얼굴에 뿌리기도 했다고 이 방송은 보도했다.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사전에 출동해 있던 경찰은 집회가 폭력적으로 변하자 곧바로 체포에 들어가 이들의 '무기'를 압수하고 관련자를 체포했다.

'3월 4일 트럼프' 집회 주최 측은 뉴욕과 내슈빌, 테네시, 오스틴, 텍사스, 덴버, 콜로라도 등 미 전역의 최소한 27개 도시에서 집회를 열었으며 버클리대와 미네소타 주의 주도인 세인트 폴 등지에서는 폭력 사태로 비화했다고 이 방송은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일 극우 매체 브레이트바트 뉴스의 수석편집자 밀로 야노풀로스의 버클리대 강연이 예정돼 있던 학생회관 주변에서 반 트럼프시위대 1천500여 명이 돌을 던지고 유리창을 깨는 등 과격 시위를 벌여 주최 측이 행사를 취소했다.

충돌이 벌어졌던 UC 버클리대는 미국에서 가장 진보적인 대학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트럼프 대통령은 충돌 직후 트위터에 "만약 UC 버클리가 언론의 자유를 허용하지 않고 다른 의견을 가진 무고한 사람들에 대해 폭력을 행사한다면 연방정부 자금은 없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