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야권, ‘아베 임기연장·개헌추진’ 강력 비판
입력 2017.03.06 (04:20) 수정 2017.03.06 (05:17) 국제
민진당 등 일본 야권은 5일 아베 신조 총리가 최근 헌법 개정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힌 데 대해 "개헌보다 보육 문제 등 당면 과제 해결을 우선하라"고 비판했다.

야당인 민진당의 렌호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예산위원회에서 자민당의 개헌 초안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에 아베 총리가 일절 답을 하지 않으면서, 다른 장소에서는 개헌이 자기가 할 일이라고 말한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노다 요시히코 간사장은 "보육소 대기 아동 문제 등 현실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이 있다"며 "개헌보다 이런 과제를 우선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공산당의 시이 가즈오 위원장은 "자민당 내에서는 (총재 임기 연장) 절차가 이뤄졌어도, 총선에서 국민의 심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아베 정권에 타격을 주는 결과를 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열린 자민당 대회에서는 총재의 임기를 현행 연속 '2기 6년'에서 '3기 9년'으로 연장하는 내용의 당 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는 내년 9월 총재 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길게는 2021년까지 장기집권이 가능하게 됐다.

이날 당대회에서 아베 총리는 "개헌 발의를 위한 구체적인 논의를 리드해 나가겠다"며 무력사용과 전쟁 포기를 선언한 평화헌법 9조에 대한 '개정 의지'를 피력했다.
  • 日 야권, ‘아베 임기연장·개헌추진’ 강력 비판
    • 입력 2017-03-06 04:20:09
    • 수정2017-03-06 05:17:41
    국제
민진당 등 일본 야권은 5일 아베 신조 총리가 최근 헌법 개정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힌 데 대해 "개헌보다 보육 문제 등 당면 과제 해결을 우선하라"고 비판했다.

야당인 민진당의 렌호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예산위원회에서 자민당의 개헌 초안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에 아베 총리가 일절 답을 하지 않으면서, 다른 장소에서는 개헌이 자기가 할 일이라고 말한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노다 요시히코 간사장은 "보육소 대기 아동 문제 등 현실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이 있다"며 "개헌보다 이런 과제를 우선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공산당의 시이 가즈오 위원장은 "자민당 내에서는 (총재 임기 연장) 절차가 이뤄졌어도, 총선에서 국민의 심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아베 정권에 타격을 주는 결과를 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열린 자민당 대회에서는 총재의 임기를 현행 연속 '2기 6년'에서 '3기 9년'으로 연장하는 내용의 당 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는 내년 9월 총재 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길게는 2021년까지 장기집권이 가능하게 됐다.

이날 당대회에서 아베 총리는 "개헌 발의를 위한 구체적인 논의를 리드해 나가겠다"며 무력사용과 전쟁 포기를 선언한 평화헌법 9조에 대한 '개정 의지'를 피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