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민간 일자리 창출력,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
입력 2017.03.06 (07:35) 수정 2017.03.06 (07:54) 경제
지난해 민간 부문 일자리 창출력이 금융위기 이후 가장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둔화와 구조적인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을 제외한 민간 부문 취업자는 1년 전보다 24만2천명 늘었다. 이는 2009년(26만4천명 감소) 이후 가장 작은 증가 폭이다.

민간 취업자는 2011년(42만4천명)∼2012년(43만7천명)만 해도 전년 대비 40만 명대씩 늘고 2014년에는 54만1천명까지 증가 폭을 키웠다. 그러나 2015년 35만8천명 늘어나며 증가 폭이 줄더니 지난해엔 증가 속도가 한층 둔화했다.

민간 부문 일자리 창출력이 떨어지는 것은 경기·구조적인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수출·내수 동반 부진과 대외 불확실성 확대 등으로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꺼렸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전체 취업자 증가는 29만9천명으로, 금융위기로 인해 감소세를 보였던 2009년(-7만2천명)을 제외하고는 가장 적었다. 여기에 주력산업 구조조정 등으로 대기업은 물론 하청·협력 관계에 있는 중소·중견기업들의 채용도 주춤하는 상황이다. 생산과정의 기계화·고도화로 일부 일자리가 없어지는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민간 부문 취업자 증가세와는 반대로 공공부문 일자리는 예년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 등 공공부문 취업자는 5만7천명 늘어 2009년 19만2천명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정부가 민간 일자리 한파에 대응해 각종 일자리 대책을 내놓은 결과로 풀이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작년 공공부문 일자리 증가에 대해 "2015년 공공부문 취업자 감소에 따른 기저 효과 측면, 경기 요인에 대응한 정부의 일자리 사업 영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 지난해 민간 일자리 창출력,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
    • 입력 2017-03-06 07:35:12
    • 수정2017-03-06 07:54:06
    경제
지난해 민간 부문 일자리 창출력이 금융위기 이후 가장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둔화와 구조적인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을 제외한 민간 부문 취업자는 1년 전보다 24만2천명 늘었다. 이는 2009년(26만4천명 감소) 이후 가장 작은 증가 폭이다.

민간 취업자는 2011년(42만4천명)∼2012년(43만7천명)만 해도 전년 대비 40만 명대씩 늘고 2014년에는 54만1천명까지 증가 폭을 키웠다. 그러나 2015년 35만8천명 늘어나며 증가 폭이 줄더니 지난해엔 증가 속도가 한층 둔화했다.

민간 부문 일자리 창출력이 떨어지는 것은 경기·구조적인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수출·내수 동반 부진과 대외 불확실성 확대 등으로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꺼렸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전체 취업자 증가는 29만9천명으로, 금융위기로 인해 감소세를 보였던 2009년(-7만2천명)을 제외하고는 가장 적었다. 여기에 주력산업 구조조정 등으로 대기업은 물론 하청·협력 관계에 있는 중소·중견기업들의 채용도 주춤하는 상황이다. 생산과정의 기계화·고도화로 일부 일자리가 없어지는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민간 부문 취업자 증가세와는 반대로 공공부문 일자리는 예년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 등 공공부문 취업자는 5만7천명 늘어 2009년 19만2천명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정부가 민간 일자리 한파에 대응해 각종 일자리 대책을 내놓은 결과로 풀이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작년 공공부문 일자리 증가에 대해 "2015년 공공부문 취업자 감소에 따른 기저 효과 측면, 경기 요인에 대응한 정부의 일자리 사업 영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