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8일 또는 9일 시범경기 등판 예정”
입력 2017.03.06 (08:21) 수정 2017.03.06 (08:25)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부활을 준비 중인 왼손 투수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곧 실전 마운드에 오를 전망이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는 6일(이하 한국시간)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말을 인용해 "류현진이 오는 8일 또는 9일 시범경기에 등판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다저스는 8일에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 9일에는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경기를 치른다.

지난 2년 동안 어깨와 팔꿈치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다저스의 선발 로테이션에 다시 합류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스프링캠프에서는 불펜 투구와 세 차례 라이브피칭을 성공적으로 소화하고 실전 복귀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로버츠 감독은 지난 2일 샌프란시스코와 경기에서 류현진의 선발 등판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류현진이 허벅지 근육에 가벼운 이상을 느껴 불펜 투구로 대신했다.

이후 류현진은 지난 5일 실시한 세 번째 라이브피칭에서는 2이닝을 던진 뒤 "전반적으로 좋았다"며 만족해했다.

류현진은 특히 "특히 커맨드(command)가 내가 바란 대로 오늘이 제일 좋았다"면서 날카로운 제구는 물론 공을 원하는 곳에 꾸준히 던질 수 있었던 데 큰 의미를 뒀다.

그의 투구를 지켜본 현지 취재기자도 "이번 라이브피칭으로 시범경기 등판에 더 다가섰다"면서 "다저스의 선발 로테이션 복귀를 위한 과정에서 다음 단계를 밟을 준비가 된 것 같다"고 류현진이 곧 실전에 나서리라 내다봤다.

류현진이 만약 8일 등판한다면 샌프란시스코의 스프링캠프 초청선수 자격으로 메이저리그 진입에 도전하는 황재균과 맞대결이 이뤄질 지도 관심이다.
  • “류현진, 8일 또는 9일 시범경기 등판 예정”
    • 입력 2017-03-06 08:21:35
    • 수정2017-03-06 08:25:13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부활을 준비 중인 왼손 투수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곧 실전 마운드에 오를 전망이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는 6일(이하 한국시간)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말을 인용해 "류현진이 오는 8일 또는 9일 시범경기에 등판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다저스는 8일에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 9일에는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경기를 치른다.

지난 2년 동안 어깨와 팔꿈치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다저스의 선발 로테이션에 다시 합류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스프링캠프에서는 불펜 투구와 세 차례 라이브피칭을 성공적으로 소화하고 실전 복귀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로버츠 감독은 지난 2일 샌프란시스코와 경기에서 류현진의 선발 등판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류현진이 허벅지 근육에 가벼운 이상을 느껴 불펜 투구로 대신했다.

이후 류현진은 지난 5일 실시한 세 번째 라이브피칭에서는 2이닝을 던진 뒤 "전반적으로 좋았다"며 만족해했다.

류현진은 특히 "특히 커맨드(command)가 내가 바란 대로 오늘이 제일 좋았다"면서 날카로운 제구는 물론 공을 원하는 곳에 꾸준히 던질 수 있었던 데 큰 의미를 뒀다.

그의 투구를 지켜본 현지 취재기자도 "이번 라이브피칭으로 시범경기 등판에 더 다가섰다"면서 "다저스의 선발 로테이션 복귀를 위한 과정에서 다음 단계를 밟을 준비가 된 것 같다"고 류현진이 곧 실전에 나서리라 내다봤다.

류현진이 만약 8일 등판한다면 샌프란시스코의 스프링캠프 초청선수 자격으로 메이저리그 진입에 도전하는 황재균과 맞대결이 이뤄질 지도 관심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