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찔하고 유쾌한 ‘넌센스2’
입력 2017.03.06 (09:33) TV특종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을 즐거운 웃음으로 가득 채운 화제의 뮤지컬 <넌센스2>가 5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2월 16일 개막한 뮤지컬 <넌센스2>는 단 16일, 총 24회라는 짧은 공연기간에도 불구하고 단기간 약 1만 5천명이라는 관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공연을 마쳤다.

1994년 뉴욕 초연, 1995년에 처음으로 우리나라에 소개된 뮤지컬 <넌센스2>는 대학로의 스테디셀러 공연 아이템. 작년 7개월이라는 긴 기간 동안 350석 내외의 대학로 소극장에서 공연한 ‘넌센스2’는 올해 1,000석에 달하는 큰 무대에 도전했다. 단조로운 무대에 화려한 영상을 추가하여 풍성한 시각적 효과를 주는가 하면, 넘버를 Rock으로 편곡, 8인조의 라이브 밴드와 코러스로 풍부한 사운드를 구현하고, 랩퍼 신부를 등장시켜 트렌디하고 세련된 음악을 선보였다. 의상도 기존의 검정색 수녀복에서 화사한 베이지톤으로 바꾸면서 극에 생기를 더하는 등 대대적인 업그레이드 작업으로 이 전 시즌과는 완벽히 새로운 작품으로서의 변화를 꾀했다.

시대와 관객에 맞게 각색한 점도 이전과 달라진 점이다.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 빙고게임 등 장면을 과감히 들어내고 다양한 세대가 모두 공감 할 수 있도록 현 시국에 맞는 정치적 풍자와 해학을 섞는가 하면,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누린 드라마 <도깨비>를 패러디하기도 했다.

<넌센스2>로 뮤지컬 연출가로 첫 도전장을 내민 배우 박해미는 “연출을 맡으며 가장 우선한 것은 ‘국민 모두가 마음이 많이 힘들고 답답한 시국인데, 2시간의 공연시간만이라도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아무 고민 없이 웃을 수 있는 재미있는 공연을 만들자’는 것이었는데 그만큼 관객들이 좋아해주셔서 연출로서도 배우로서도 행복한 시간이었다. 짧은 공연에 아쉬움이 남지만 이번 공연으로 연출가로서 자신감을 얻었다.”며 감회를 밝혔다.

이번 시즌에서 김나윤, 김가은, 윤나영 등 베테랑 뮤지컬 배우들과 함께 개그우먼 조혜련, 방송인 박슬기, 가수 예원, 가수 이미쉘, 가수 송주희(헬로비너스,앨리스) 등 새롭고 신선한 조합의 캐스팅으로 새로운 배우를 발견할 수 있었다.
한편 서울 공연을 마친 뮤지컬 <넌센스2>는 오는 4월에서 5월까지 부산과 제주, 수원을 투어하며 관객들께 시원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 아찔하고 유쾌한 ‘넌센스2’
    • 입력 2017-03-06 09:33:15
    TV특종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을 즐거운 웃음으로 가득 채운 화제의 뮤지컬 <넌센스2>가 5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 2월 16일 개막한 뮤지컬 <넌센스2>는 단 16일, 총 24회라는 짧은 공연기간에도 불구하고 단기간 약 1만 5천명이라는 관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공연을 마쳤다.

1994년 뉴욕 초연, 1995년에 처음으로 우리나라에 소개된 뮤지컬 <넌센스2>는 대학로의 스테디셀러 공연 아이템. 작년 7개월이라는 긴 기간 동안 350석 내외의 대학로 소극장에서 공연한 ‘넌센스2’는 올해 1,000석에 달하는 큰 무대에 도전했다. 단조로운 무대에 화려한 영상을 추가하여 풍성한 시각적 효과를 주는가 하면, 넘버를 Rock으로 편곡, 8인조의 라이브 밴드와 코러스로 풍부한 사운드를 구현하고, 랩퍼 신부를 등장시켜 트렌디하고 세련된 음악을 선보였다. 의상도 기존의 검정색 수녀복에서 화사한 베이지톤으로 바꾸면서 극에 생기를 더하는 등 대대적인 업그레이드 작업으로 이 전 시즌과는 완벽히 새로운 작품으로서의 변화를 꾀했다.

시대와 관객에 맞게 각색한 점도 이전과 달라진 점이다.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 빙고게임 등 장면을 과감히 들어내고 다양한 세대가 모두 공감 할 수 있도록 현 시국에 맞는 정치적 풍자와 해학을 섞는가 하면,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누린 드라마 <도깨비>를 패러디하기도 했다.

<넌센스2>로 뮤지컬 연출가로 첫 도전장을 내민 배우 박해미는 “연출을 맡으며 가장 우선한 것은 ‘국민 모두가 마음이 많이 힘들고 답답한 시국인데, 2시간의 공연시간만이라도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아무 고민 없이 웃을 수 있는 재미있는 공연을 만들자’는 것이었는데 그만큼 관객들이 좋아해주셔서 연출로서도 배우로서도 행복한 시간이었다. 짧은 공연에 아쉬움이 남지만 이번 공연으로 연출가로서 자신감을 얻었다.”며 감회를 밝혔다.

이번 시즌에서 김나윤, 김가은, 윤나영 등 베테랑 뮤지컬 배우들과 함께 개그우먼 조혜련, 방송인 박슬기, 가수 예원, 가수 이미쉘, 가수 송주희(헬로비너스,앨리스) 등 새롭고 신선한 조합의 캐스팅으로 새로운 배우를 발견할 수 있었다.
한편 서울 공연을 마친 뮤지컬 <넌센스2>는 오는 4월에서 5월까지 부산과 제주, 수원을 투어하며 관객들께 시원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