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핵·미사일 위기
황 대행 “사드배치 조속완료…美확장억제 강화 적극추진”
입력 2017.03.06 (10:51) 수정 2017.03.06 (10:54)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6일(오늘) "오늘 북한이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또다시 탄도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것은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도전이자 중대한 도발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하고 "이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실제적이고 임박한 위협"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김정남 암살사건에서 보인 북한 정권의 잔학상과 무모함으로 볼 때 북한 정권의 손에 핵무기가 쥐어졌을 때 결과는 상상하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끔찍할 것"이라면서 "우리 군은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응징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유지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특히 현재 실시 중인 한미연합훈련에 철저를 기함으로써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지하고, 국민이 국가안보에 대해 안심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정부는 미국과 안보리 이사국,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 등 대북 제재가 보다 강력하고 실효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외교적 역량을 집중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조속히 완료하여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한 방어체제를 갖추는 동시에, 대북 억제력 제고를 위해 미국의 확장억제력을 실효적으로 강화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행은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위협에도 흔들림 없이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정부와 우리 군을 믿고 다 같이 단합해 이 상황을 극복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황 대행 “사드배치 조속완료…美확장억제 강화 적극추진”
    • 입력 2017-03-06 10:51:07
    • 수정2017-03-06 10:54:06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6일(오늘) "오늘 북한이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또다시 탄도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것은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도전이자 중대한 도발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하고 "이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실제적이고 임박한 위협"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김정남 암살사건에서 보인 북한 정권의 잔학상과 무모함으로 볼 때 북한 정권의 손에 핵무기가 쥐어졌을 때 결과는 상상하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끔찍할 것"이라면서 "우리 군은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응징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유지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특히 현재 실시 중인 한미연합훈련에 철저를 기함으로써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지하고, 국민이 국가안보에 대해 안심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정부는 미국과 안보리 이사국,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 등 대북 제재가 보다 강력하고 실효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외교적 역량을 집중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조속히 완료하여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한 방어체제를 갖추는 동시에, 대북 억제력 제고를 위해 미국의 확장억제력을 실효적으로 강화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행은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위협에도 흔들림 없이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정부와 우리 군을 믿고 다 같이 단합해 이 상황을 극복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