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국민의당 등 ‘전술핵 배치’ 비판
입력 2017.03.06 (11:23) 수정 2017.03.06 (11:45) 정치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전술핵 재배치를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 야권이 6일(오늘)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술핵 배치론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고 핵대 핵으로 군비경쟁을 하자는 발상"이라며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말했다.

또, "사드 같은 작은 무기 하나로도 난리인 게 동북아의 긴장상태"라며 "핵을 배치하자는 것은 한국 경제를 완전히 무너뜨리자는 자기 파괴적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의 핵을 포기시키는 것이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인정하지만, 우리가 핵을 보유하자는 것은 대한민국 정치인이 주장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을 통해, "한반도 안보를 위해 배치한 사드가 오히려 전술핵까지 불러오는 외교, 군사 대결의 악순환에 빠졌다"고 현재 상태를 진단하고, "사드 보복으로 우리 경제가 휘청이고 있는 상황에서 전술핵까지 배치된다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효한 해결 방법은 6자 회담 밖에 없다는 사실이 명확해졌다"면서 "다자간 협상으로 동북아시아의 갈등을 진정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오늘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지만 그렇다고 전술핵 배치가 해법이 될 수는 없다"면서 각 당 외교 안보 책임자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비상외교안보회의' 개최를 요구했다.
  • 민주당-국민의당 등 ‘전술핵 배치’ 비판
    • 입력 2017-03-06 11:23:02
    • 수정2017-03-06 11:45:54
    정치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전술핵 재배치를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 야권이 6일(오늘)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술핵 배치론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고 핵대 핵으로 군비경쟁을 하자는 발상"이라며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말했다.

또, "사드 같은 작은 무기 하나로도 난리인 게 동북아의 긴장상태"라며 "핵을 배치하자는 것은 한국 경제를 완전히 무너뜨리자는 자기 파괴적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의 핵을 포기시키는 것이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인정하지만, 우리가 핵을 보유하자는 것은 대한민국 정치인이 주장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을 통해, "한반도 안보를 위해 배치한 사드가 오히려 전술핵까지 불러오는 외교, 군사 대결의 악순환에 빠졌다"고 현재 상태를 진단하고, "사드 보복으로 우리 경제가 휘청이고 있는 상황에서 전술핵까지 배치된다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효한 해결 방법은 6자 회담 밖에 없다는 사실이 명확해졌다"면서 "다자간 협상으로 동북아시아의 갈등을 진정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오늘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지만 그렇다고 전술핵 배치가 해법이 될 수는 없다"면서 각 당 외교 안보 책임자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비상외교안보회의' 개최를 요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