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금리인상 빨라지나…“올해·내년 3차례씩 올릴 것”
입력 2017.03.06 (11:26) 수정 2017.03.06 (12:59)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게 확실시되는 가운데 연준이 앞으로도 금리 정상화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2∼3일 투자은행(IB)과 경제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43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4분의 3이 올해 미국 연준이 기준금리를 1.375%까지 0.75%포인트, 3차례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 경제전문가 10명 중 9명은 연준이 이번 달 기준금리를 0.75∼1.00%로 0.2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제전문가들의 기준금리 중간값 전망치는 내년 말에는 2.125%다. 내년에도 3차례 금리 인상을 할 것이라는 뜻이다.

경제전문가들은 작년 12월에만 해도 올해 연준이 6월 이후 2차례 금리 인상을 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하지만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을 비롯한 연준 위원들의 매파(통화긴축 선호) 발언과 인플레이션 기대 상승, 미국 국채 금리 상승, 기록적인 주식시장 밸류에이션 등에 따라 전망이 매파적으로 바뀌었다.

앞서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연방기금금리 선물시장에 반영된 미국의 이번 달 금리인상 확률은 94.0%로 치솟았다. CME그룹의 페드워치도 3월 금리인상 확률이 79.7%에 이른다고 집계했다. 불과 2주 전만 해도 20∼30%대였던 확률이 치솟은 것이다.
  • 美금리인상 빨라지나…“올해·내년 3차례씩 올릴 것”
    • 입력 2017-03-06 11:26:10
    • 수정2017-03-06 12:59:11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게 확실시되는 가운데 연준이 앞으로도 금리 정상화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2∼3일 투자은행(IB)과 경제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43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4분의 3이 올해 미국 연준이 기준금리를 1.375%까지 0.75%포인트, 3차례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 경제전문가 10명 중 9명은 연준이 이번 달 기준금리를 0.75∼1.00%로 0.2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제전문가들의 기준금리 중간값 전망치는 내년 말에는 2.125%다. 내년에도 3차례 금리 인상을 할 것이라는 뜻이다.

경제전문가들은 작년 12월에만 해도 올해 연준이 6월 이후 2차례 금리 인상을 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하지만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을 비롯한 연준 위원들의 매파(통화긴축 선호) 발언과 인플레이션 기대 상승, 미국 국채 금리 상승, 기록적인 주식시장 밸류에이션 등에 따라 전망이 매파적으로 바뀌었다.

앞서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연방기금금리 선물시장에 반영된 미국의 이번 달 금리인상 확률은 94.0%로 치솟았다. CME그룹의 페드워치도 3월 금리인상 확률이 79.7%에 이른다고 집계했다. 불과 2주 전만 해도 20∼30%대였던 확률이 치솟은 것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