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FBI “트럼프 도청 주장 거짓”…법무부에 진실 공표 요청
입력 2017.03.06 (11:34) 수정 2017.03.06 (13:26) 국제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주장'이 거짓이라며 법무부에 '진실'을 공표할 것을 요청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은 대선 기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으로부터 도청당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내용을 공개 발표할 것을 4일 법무부에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없다는 게 코미 국장의 입장이다.

법무부는 아직 어떤 발표도 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 새벽 트위터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선거) 승리 직전 트럼프 타워에서 전화를 도청했다는 걸 방금 알았다"며 "현직 대통령이 선거에 앞서 대선 후보를 도청하는 것이 합법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주장을 입증할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않았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의 '도청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미 의회 차원의 공식 조사까지 요구하고 나선 상태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주장이 임기 초반 불법 투표 의혹을 제기한 것과 유사하다"며 두 개 주장 모두 우파 웹사이트의 음모론에 근거했을 가능성에 주목했다.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극우매체인 '브레이트바트뉴스'의 보도를 근거로 도청 주장을 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 FBI “트럼프 도청 주장 거짓”…법무부에 진실 공표 요청
    • 입력 2017-03-06 11:34:51
    • 수정2017-03-06 13:26:43
    국제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주장'이 거짓이라며 법무부에 '진실'을 공표할 것을 요청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은 대선 기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으로부터 도청당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내용을 공개 발표할 것을 4일 법무부에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없다는 게 코미 국장의 입장이다.

법무부는 아직 어떤 발표도 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 새벽 트위터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선거) 승리 직전 트럼프 타워에서 전화를 도청했다는 걸 방금 알았다"며 "현직 대통령이 선거에 앞서 대선 후보를 도청하는 것이 합법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주장을 입증할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않았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의 '도청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미 의회 차원의 공식 조사까지 요구하고 나선 상태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주장이 임기 초반 불법 투표 의혹을 제기한 것과 유사하다"며 두 개 주장 모두 우파 웹사이트의 음모론에 근거했을 가능성에 주목했다.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극우매체인 '브레이트바트뉴스'의 보도를 근거로 도청 주장을 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