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세청, 테러·마약 국내 반입 차단 전담조직 신설
입력 2017.03.06 (13:54) 수정 2017.03.06 (13:57) 경제
테러나 마약, 총기 등 국내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물품 반입을 관세국경에서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통합 전담조직이 신설됐다.

관세청은 6일 오후 청사 대강당에서 '관세국경위험관리센터'(이하 센터) 출범식을 열었다. 센터는 국제사회의 테러위협, 총기·마약·환경 위해 물품 밀반입 등의 위험을 관세국경에서 선제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신설된 조직이다.

분산 운영되던 정보조직과 선별조직을 통합, 차장 직속기구로 운영해 지휘와 조정 효율성을 높였다. 센터는 빅데이터 분석 등으로 검사대상을 정밀하게 선별하는 한편, 국내외 관련 기관과 정보 교환 공조활동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센터 신설로 적법한 물품과 여행자는 신속 통관돼 물류 흐름은 더 원활해질 것"이라며 "위험 물품을 국내반입 전 관세국경 단계에서 철저히 차단해 범정부적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관세청, 테러·마약 국내 반입 차단 전담조직 신설
    • 입력 2017-03-06 13:54:04
    • 수정2017-03-06 13:57:37
    경제
테러나 마약, 총기 등 국내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물품 반입을 관세국경에서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통합 전담조직이 신설됐다.

관세청은 6일 오후 청사 대강당에서 '관세국경위험관리센터'(이하 센터) 출범식을 열었다. 센터는 국제사회의 테러위협, 총기·마약·환경 위해 물품 밀반입 등의 위험을 관세국경에서 선제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신설된 조직이다.

분산 운영되던 정보조직과 선별조직을 통합, 차장 직속기구로 운영해 지휘와 조정 효율성을 높였다. 센터는 빅데이터 분석 등으로 검사대상을 정밀하게 선별하는 한편, 국내외 관련 기관과 정보 교환 공조활동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센터 신설로 적법한 물품과 여행자는 신속 통관돼 물류 흐름은 더 원활해질 것"이라며 "위험 물품을 국내반입 전 관세국경 단계에서 철저히 차단해 범정부적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