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영업자 퇴직금’ 노란우산공제 누적 보험료 6조 원 돌파
입력 2017.03.06 (14:46) 수정 2017.03.06 (14:54) 경제
'자영업자 퇴직금'으로 불리는 노란우산공제가 지난 2007년 출범 후 10년 만에 누적 보험료 6조원을 돌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해 말 현재 노란우산공제 누적 부금(보험료)이 6조1천499억원으로 전년(4조3천13억원)보다 43.0%(1조8천486억원) 늘었다고 6일 밝혔다. 작년 한 해에만 소상공인 19만6천 명이 노란우산공제에 새로 가입해 누적 가입자도 88만 명을 넘어섰다. 또 올해 1월에는 작년 같은 달보다 30.0% 증가한 1만5천512명이 신규 가입했다.

노란우산공제가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대출제도 이용도 크게 늘었다. 작년 한 해 총대출금은 전년보다 37.7% 증가한 4천193억원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노란우산공제 대출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소상공인이 노란우산공제에 가입하면 최대 연 500만원까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부금은 압류되지 않으며 폐업·사망 시 복리 이자율로 공제금을 받을 수 있다.
  • ‘자영업자 퇴직금’ 노란우산공제 누적 보험료 6조 원 돌파
    • 입력 2017-03-06 14:46:32
    • 수정2017-03-06 14:54:17
    경제
'자영업자 퇴직금'으로 불리는 노란우산공제가 지난 2007년 출범 후 10년 만에 누적 보험료 6조원을 돌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해 말 현재 노란우산공제 누적 부금(보험료)이 6조1천499억원으로 전년(4조3천13억원)보다 43.0%(1조8천486억원) 늘었다고 6일 밝혔다. 작년 한 해에만 소상공인 19만6천 명이 노란우산공제에 새로 가입해 누적 가입자도 88만 명을 넘어섰다. 또 올해 1월에는 작년 같은 달보다 30.0% 증가한 1만5천512명이 신규 가입했다.

노란우산공제가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대출제도 이용도 크게 늘었다. 작년 한 해 총대출금은 전년보다 37.7% 증가한 4천193억원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노란우산공제 대출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소상공인이 노란우산공제에 가입하면 최대 연 500만원까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부금은 압류되지 않으며 폐업·사망 시 복리 이자율로 공제금을 받을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