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홍석 데스노트, “일본을 홀리다”
입력 2017.03.06 (15:38) TV특종
강홍석이 일본 도쿄에서 열린 데스노트 스페셜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주말 강홍석이 일본 도쿄의 아카사카 ACT시어터에서 개최된 데스노트 콘서트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격, 1,300여명의 일본 관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강홍석은 독보적인 류크 캐릭터를 뽐낸 것은 물론, 탁월한 가창력과 무대매너로 일본 출연진들은 물론 관객들까지 모두 사로잡았다."고 전했다.

강홍석은 지난 1월 막을 내린 뮤지컬 데스노트 에서 사진 류크 역을 맡아 완벽한 캐릭터 표현으로 호평을 받았으며, 이번 콘서트 또한 국내 초연부터 강홍석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쿠리야마 타미야 연출의 특별 초청으로 이루어지며 화제가 된 바 있다.

류크의 대표곡 키라를 열창하며 파워풀한 무대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강홍석은 토크 무대에서도 특유의 재치 있는 말솜씨로 배우들과의 케미를 뽐냈다.

이어진 듀엣 무대에서는 일본 데스노트의 렘 하마다 메구미와 함께 불쌍한 인간’을 일본어로 열창, 일본어로도 류크 캐릭터의 감정을 그대로 전달하며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강홍석과 함께한 일본 데스노트 배우들 또한 토크 내내 강홍석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같은 류크역의 이시이 카즈타카는 콘서트 후 강홍석과의 다정한 투샷을 개인SNS에 업로드하며 "강홍석의 노래와 연기 모두 정말 인상적이었다. 무대 위 강렬한 아우라가 있으면서도, 재치 있는 인간적인 캐릭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콘서트를 마친 강홍석은 "관객 분들이 보내준 사랑과 함께 무대를 꾸며주신 배우 분들의 배려까지 공연 내내 정말 즐겁고 따뜻한 시간이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일본 데스노트 콘서트는 이틀간의 도쿄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치고 11일(토) 오사카에서 마지막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사진 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 강홍석 데스노트, “일본을 홀리다”
    • 입력 2017-03-06 15:38:55
    TV특종
강홍석이 일본 도쿄에서 열린 데스노트 스페셜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주말 강홍석이 일본 도쿄의 아카사카 ACT시어터에서 개최된 데스노트 콘서트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격, 1,300여명의 일본 관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강홍석은 독보적인 류크 캐릭터를 뽐낸 것은 물론, 탁월한 가창력과 무대매너로 일본 출연진들은 물론 관객들까지 모두 사로잡았다."고 전했다.

강홍석은 지난 1월 막을 내린 뮤지컬 데스노트 에서 사진 류크 역을 맡아 완벽한 캐릭터 표현으로 호평을 받았으며, 이번 콘서트 또한 국내 초연부터 강홍석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쿠리야마 타미야 연출의 특별 초청으로 이루어지며 화제가 된 바 있다.

류크의 대표곡 키라를 열창하며 파워풀한 무대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강홍석은 토크 무대에서도 특유의 재치 있는 말솜씨로 배우들과의 케미를 뽐냈다.

이어진 듀엣 무대에서는 일본 데스노트의 렘 하마다 메구미와 함께 불쌍한 인간’을 일본어로 열창, 일본어로도 류크 캐릭터의 감정을 그대로 전달하며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강홍석과 함께한 일본 데스노트 배우들 또한 토크 내내 강홍석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같은 류크역의 이시이 카즈타카는 콘서트 후 강홍석과의 다정한 투샷을 개인SNS에 업로드하며 "강홍석의 노래와 연기 모두 정말 인상적이었다. 무대 위 강렬한 아우라가 있으면서도, 재치 있는 인간적인 캐릭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콘서트를 마친 강홍석은 "관객 분들이 보내준 사랑과 함께 무대를 꾸며주신 배우 분들의 배려까지 공연 내내 정말 즐겁고 따뜻한 시간이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일본 데스노트 콘서트는 이틀간의 도쿄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치고 11일(토) 오사카에서 마지막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사진 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