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협, 군납 계란값에 물가변동 반영키로
입력 2017.03.06 (19:13) 수정 2017.03.06 (19:44) 경제
농협이 올해 군납 계란 가격에 대해 1년 동안 한시적으로 물가변동을 반영하는 '시세연동제'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군납 계란 가격은 '군 부식용 농·수·축산물 가격산정지침'에 따라 통계청이 공표하는 최근 1년간 표준생산비에 농가구입가격지수의 최근 3년간 변동률을 곱해 산정해왔다.

하지만 이 표준생산비에는 AI 등 특수한 상황에 따른 가격급등 상황이 포함되지 않아, 농가에 부담이 가중된다는 지적이 있었다.

지난해 확산한 AI로 군납용 산란계(알 낳는 닭) 약 600만 수 가운데 170만 수(28%)가 살처분돼 군납 계란 공급에 차질을 빚었으며 이동제한 조치로 인한 농가의 손실도 커지고 있다.

이에 농협은 군납농가의 손실보전을 위해 국방부와 육·해·공군, 농산물유통센터와 시세연동제를 적용키로 최종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 농협, 군납 계란값에 물가변동 반영키로
    • 입력 2017-03-06 19:13:31
    • 수정2017-03-06 19:44:42
    경제
농협이 올해 군납 계란 가격에 대해 1년 동안 한시적으로 물가변동을 반영하는 '시세연동제'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군납 계란 가격은 '군 부식용 농·수·축산물 가격산정지침'에 따라 통계청이 공표하는 최근 1년간 표준생산비에 농가구입가격지수의 최근 3년간 변동률을 곱해 산정해왔다.

하지만 이 표준생산비에는 AI 등 특수한 상황에 따른 가격급등 상황이 포함되지 않아, 농가에 부담이 가중된다는 지적이 있었다.

지난해 확산한 AI로 군납용 산란계(알 낳는 닭) 약 600만 수 가운데 170만 수(28%)가 살처분돼 군납 계란 공급에 차질을 빚었으며 이동제한 조치로 인한 농가의 손실도 커지고 있다.

이에 농협은 군납농가의 손실보전을 위해 국방부와 육·해·공군, 농산물유통센터와 시세연동제를 적용키로 최종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