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상현, 우중 석고대죄
입력 2017.03.06 (20:33) 수정 2017.03.06 (20:34) TV특종


‘완벽한 아내’ 윤상현이 아내 고소영에게 또 한 번 무릎을 꿇는다. 그것도 빗속에서 처량하게 말이다.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연출 홍석구)가 오늘(6일) 밤 3회 방송을 앞두고 쏟아지는 비속에 무릎 꿇은 구정희(윤상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아내 심재복(고소영)에게 석고대죄로 용서를 빌고 있는 모습이다.

바람을 피울 배짱도 없어 보였건만, 같은 부서 정나미(임세미)와 남몰래 애정을 키워가고 있던 정희. 하지만 친구 나혜란(김정난)에게 목격담을 듣게 된 재복은 나미의 집을 몰래 찾았고, 두 사람의 행복한 한 때를 두 눈으로 직접 목격하고야 말았다. 정희의 길고 긴 바람의 꼬리가 밟힌 순간이었다.

물론, 불행 중 다행히도 가정에 대한 애정이 있고 상황 파악만큼은 빨랐던 정희. 주저 없이 재복에게 무릎을 꿇으며 용서를 빌었고, 백 번을 더해도 모자람 없는 참회의 시간은 오늘(6일) 밤에도 계속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알 수 있듯, 추운 겨울비에도 아랑곳없이 재복에게 용서를 구하고 있는 것.

위기에 봉착한 재복과 정희 부부의 이야기로 현실 공감을 자아내고 있는 ‘완벽한 아내’. 오늘(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 윤상현, 우중 석고대죄
    • 입력 2017-03-06 20:33:51
    • 수정2017-03-06 20:34:42
    TV특종


‘완벽한 아내’ 윤상현이 아내 고소영에게 또 한 번 무릎을 꿇는다. 그것도 빗속에서 처량하게 말이다.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연출 홍석구)가 오늘(6일) 밤 3회 방송을 앞두고 쏟아지는 비속에 무릎 꿇은 구정희(윤상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아내 심재복(고소영)에게 석고대죄로 용서를 빌고 있는 모습이다.

바람을 피울 배짱도 없어 보였건만, 같은 부서 정나미(임세미)와 남몰래 애정을 키워가고 있던 정희. 하지만 친구 나혜란(김정난)에게 목격담을 듣게 된 재복은 나미의 집을 몰래 찾았고, 두 사람의 행복한 한 때를 두 눈으로 직접 목격하고야 말았다. 정희의 길고 긴 바람의 꼬리가 밟힌 순간이었다.

물론, 불행 중 다행히도 가정에 대한 애정이 있고 상황 파악만큼은 빨랐던 정희. 주저 없이 재복에게 무릎을 꿇으며 용서를 빌었고, 백 번을 더해도 모자람 없는 참회의 시간은 오늘(6일) 밤에도 계속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알 수 있듯, 추운 겨울비에도 아랑곳없이 재복에게 용서를 구하고 있는 것.

위기에 봉착한 재복과 정희 부부의 이야기로 현실 공감을 자아내고 있는 ‘완벽한 아내’. 오늘(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