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술핵, 도발 즉시 보복”…대북 경고
입력 2017.03.06 (23:14) 수정 2017.03.06 (23:4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먼저, 핵미사일 발사 능력을 북한이 보유했고 우리가 성주에 사드를 배치했을 경우를 가정해 보겠습니다.

북한이 핵미사일로 공격하면 우리는 사드로 요격하겠죠.

북한은 창을, 우리는 방패를 갖고 있는 겁니다.

전술핵이 들어온 상황에선 판도가 달라집니다.

북한의 핵미사일을 사드로 요격하면서 동시에 전술 핵무기가 북한의 지휘부를 타격하게 됩니다.

북한의 대공 레이더와 미사일 요격 능력이 초보적 수준이기 때문에 창과 방패를 모두 가진 우리가 확고한 우위를 점하게 되는 겁니다.

핵 도발 즉시 핵으로 보복 타격이 가능하다는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입니다.

현재로선 북한을 핵무기로 공격하려면 괌 미군 기지의 전략 폭격기나 핵추진 잠수함에서 전략핵미사일을 쏘거나 미국 본토에서 핵탄두가 탑재된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발사해야 하는데, 최소 30분 이상 걸립니다.

반면, 전술핵무기가 들어와 내년 말부터 실전배치될 우리 공군의 스텔스 전투기 F-35A 등에 탑재되면 즉각 타격할 수 있습니다.

1991년에 한반도에서 전술핵을 모두 철수한 미국이 한동안 전혀 고려하지 않던 전술핵무기의 한반도 재배치를 거론하기 시작한 건 그만큼, 북한의 핵 위협이 현실화됐고, 심각해졌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술핵, 美 벼랑끝 카드”…재배치 조건은?▼

<리포트>

오바마 행정부 당시 미국은 주한미군 전술핵무기 재배치 주장에 대해 실효성이 없다며 일축해왔습니다.

전략핵무기로 대응하면 되는데 굳이 전술핵무기를 상시 배치할 필요가 없다는 논리였습니다.

'핵 없는 세상'을 주창해온 오바마 대통령으로선 전술핵을 재배치할 경우 한반도 비핵화가 깨지게 된다는 점과 자칫 북한의 핵 개발을 반대할 명분을 잃을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미국이 금기시해온 전술핵 재배치 카드를 꺼낸 건 북한의 핵 위협이 한계 상황을 넘어섰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녹취> 남주홍(경기대 교수/前 국정원 1차장) : "북한이 미국에 대해 핵 미사일을 직접적으로 위협을 가하고 있는 마당에 미국은 이제 벼랑끝 전략으로 맞서고 있는 형국입니다."

전술핵무기의 한반도 배치 카드가 방어용인 사드 배치에 극렬히 반대하고 있는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전술핵 재배치는 사안의 폭발성 때문에 현실화되려면 여러 관문을 통과해야 합니다.

당장 정치권의 입장이 갈리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따라 전술핵 재배치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중국의 반발을 부르고 한반도가 분쟁에 휘말릴 수 있다며 사실상 반대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전술핵이 다시 배치되더라도 북핵 문제가 해결되면, 사드와 함께 철수되도록 조건을 달 필요가 있다고 지적합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전술핵, 도발 즉시 보복”…대북 경고
    • 입력 2017-03-06 23:18:10
    • 수정2017-03-06 23:46:40
    뉴스라인
<앵커 멘트>

먼저, 핵미사일 발사 능력을 북한이 보유했고 우리가 성주에 사드를 배치했을 경우를 가정해 보겠습니다.

북한이 핵미사일로 공격하면 우리는 사드로 요격하겠죠.

북한은 창을, 우리는 방패를 갖고 있는 겁니다.

전술핵이 들어온 상황에선 판도가 달라집니다.

북한의 핵미사일을 사드로 요격하면서 동시에 전술 핵무기가 북한의 지휘부를 타격하게 됩니다.

북한의 대공 레이더와 미사일 요격 능력이 초보적 수준이기 때문에 창과 방패를 모두 가진 우리가 확고한 우위를 점하게 되는 겁니다.

핵 도발 즉시 핵으로 보복 타격이 가능하다는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입니다.

현재로선 북한을 핵무기로 공격하려면 괌 미군 기지의 전략 폭격기나 핵추진 잠수함에서 전략핵미사일을 쏘거나 미국 본토에서 핵탄두가 탑재된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발사해야 하는데, 최소 30분 이상 걸립니다.

반면, 전술핵무기가 들어와 내년 말부터 실전배치될 우리 공군의 스텔스 전투기 F-35A 등에 탑재되면 즉각 타격할 수 있습니다.

1991년에 한반도에서 전술핵을 모두 철수한 미국이 한동안 전혀 고려하지 않던 전술핵무기의 한반도 재배치를 거론하기 시작한 건 그만큼, 북한의 핵 위협이 현실화됐고, 심각해졌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술핵, 美 벼랑끝 카드”…재배치 조건은?▼

<리포트>

오바마 행정부 당시 미국은 주한미군 전술핵무기 재배치 주장에 대해 실효성이 없다며 일축해왔습니다.

전략핵무기로 대응하면 되는데 굳이 전술핵무기를 상시 배치할 필요가 없다는 논리였습니다.

'핵 없는 세상'을 주창해온 오바마 대통령으로선 전술핵을 재배치할 경우 한반도 비핵화가 깨지게 된다는 점과 자칫 북한의 핵 개발을 반대할 명분을 잃을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미국이 금기시해온 전술핵 재배치 카드를 꺼낸 건 북한의 핵 위협이 한계 상황을 넘어섰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녹취> 남주홍(경기대 교수/前 국정원 1차장) : "북한이 미국에 대해 핵 미사일을 직접적으로 위협을 가하고 있는 마당에 미국은 이제 벼랑끝 전략으로 맞서고 있는 형국입니다."

전술핵무기의 한반도 배치 카드가 방어용인 사드 배치에 극렬히 반대하고 있는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전술핵 재배치는 사안의 폭발성 때문에 현실화되려면 여러 관문을 통과해야 합니다.

당장 정치권의 입장이 갈리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따라 전술핵 재배치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중국의 반발을 부르고 한반도가 분쟁에 휘말릴 수 있다며 사실상 반대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전술핵이 다시 배치되더라도 북핵 문제가 해결되면, 사드와 함께 철수되도록 조건을 달 필요가 있다고 지적합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