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루 4차례 흔들…강원도도 지진‘불안’
입력 2017.03.06 (23:30) 수정 2017.03.07 (10:4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원 동해안 앞바다에서 어제(5) 하루에만 지진이 4차례나 일어났습니다.

강원도 역시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됐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전 9시 18분,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에서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이후 저녁 7시 19분까지 규모 2.4에서 2.1의 지진이 인근에서 3차례 더 났습니다.

강도가 약해 별다른 피해는 없었지만, 주민들은 불안합니다.

<인터뷰> 김명수(주민) : "(지진이 나는 상상은) 있을 수 없죠. 아무래도 시민들도 마음이 안정이 안 된다고 볼 수 있겠죠."

동해에서 하루에 4차례나 지진이 난 것은 이례적이어서 기상청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다만 지난해 경주 강진과의 연관성은 매우 낮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박충신(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 팀장) : "동해안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은 경주 지진과 무관한 새로운 지진입니다."

강원도에서는 지난 1978년 이후 80여 차례 지진이 발생했고, 최근 발생 빈도가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진 성능이 확보된 공공 건축물이 전체의 42%에 그치는 등 지진 대비가 부실한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김경남(강원연구원 연구위원) : "내진 성능이 구비가 안 된 시설물 위주로 특히 공공건물 위주로 예산을 투입해서라도 내진력을 확보하자(는 의견도 많습니다)"

누구도 경주 지진을 뚜렷이 예측하지 못했던 만큼, 강원도 지역도 갑작스러운 지진에 대비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합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하루 4차례 흔들…강원도도 지진‘불안’
    • 입력 2017-03-06 23:34:27
    • 수정2017-03-07 10:40:34
    뉴스라인
<앵커 멘트>

강원 동해안 앞바다에서 어제(5) 하루에만 지진이 4차례나 일어났습니다.

강원도 역시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됐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전 9시 18분,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에서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이후 저녁 7시 19분까지 규모 2.4에서 2.1의 지진이 인근에서 3차례 더 났습니다.

강도가 약해 별다른 피해는 없었지만, 주민들은 불안합니다.

<인터뷰> 김명수(주민) : "(지진이 나는 상상은) 있을 수 없죠. 아무래도 시민들도 마음이 안정이 안 된다고 볼 수 있겠죠."

동해에서 하루에 4차례나 지진이 난 것은 이례적이어서 기상청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다만 지난해 경주 강진과의 연관성은 매우 낮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박충신(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 팀장) : "동해안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은 경주 지진과 무관한 새로운 지진입니다."

강원도에서는 지난 1978년 이후 80여 차례 지진이 발생했고, 최근 발생 빈도가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진 성능이 확보된 공공 건축물이 전체의 42%에 그치는 등 지진 대비가 부실한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김경남(강원연구원 연구위원) : "내진 성능이 구비가 안 된 시설물 위주로 특히 공공건물 위주로 예산을 투입해서라도 내진력을 확보하자(는 의견도 많습니다)"

누구도 경주 지진을 뚜렷이 예측하지 못했던 만큼, 강원도 지역도 갑작스러운 지진에 대비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합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